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회

"폐점시켜!"…BBQ 윤홍근 회장, 가맹점에 폭언·갑질 논란

인사이트윤홍근 제너시스 BBQ 회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치킨 프랜차이즈 BBQ를 운영하는 윤홍근 제너시스 BBQ 회장이 가맹점에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YTN 뉴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BBQ 봉은사역점을 찾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뉴스


예고도 없이 갑자기 매장을 찾은 윤 회장은 2층 주방을 둘러보려고 했으나 직원으로부터 제지를 당했다. 닭을 손질하는 등 가장 바쁜 시간대였기 때문.


그러자 윤 회장은 자신을 제지하는 직원을 향해 가맹점을 폐점시키겠다며 욕설과 폭언을 퍼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YTN 뉴스


당시 피해자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이 XX야 폐업시켜 이 업장 당장 폐업시켜"라고 윤 회장이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BBQ 봉은사역점 측은 본사가 부실한 재료를 공급했다고 주장했다. BBQ 봉은사역점 사장 김인화 씨에 따르면 BBQ 본사는 계약 초기부터 빈번하게 유통기한이 임박한 닭을 공급했고, 윤 회장이 다녀간 뒤로는 유독 기준 중량보다 가벼운 닭을 공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TN 뉴스


김인화 씨는 "유통기한을 지켜서 제품을 보내달라는 게 무리한 요구는 아니지 않나. 그 요구가 시작(오픈)부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YTN에 말했다.


결국 해당 매장은 폐점을 위해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그리고 매장 앞에 '다시는 저희와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걸어놨다.


인사이트BBQ


이와 관련해 BBQ 관계자는 "윤 회장이 해당 매장을 찾은 것은 맞지만 갑질 논란은 사실무근"이라며 "보복을 위해 특정 가맹점에만 부당한 식자재를 공급하는 일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반박했다.


이어 "공식 입장은 정리가 되는 대로 곧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