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이명박 "대통령이 전화해서 댓글 쓰라고 했겠나"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댓글 공작' 혐의를 받는 김관진 전 장관의 구속이 결정된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해당 의혹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군 사이버 사령부의 여론 조작 활동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결국 구속됐다.


11일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판사는 "주요 혐의인 정치 관여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수사팀은 지난 8일 김 전 장관에 대해 군 형법상 정치관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 전 장관은 2010~2012년 연제욱 전 사이버사령관 등에게 당시 정부와 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을 비난하는 취지의 온라인 여론 조작 활동을 펼칠 것을 지시했다.


또한 댓글 공장에 투입할 인원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특정 지역 출신을 배제하라고 지시하는 등 불법적으로 개입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 전 장관의 신병이 확보됨에 따라 향후 수사 방향은 댓글 공작의 총책임자로 의심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앞서 김 전 장관으로부터 이 전 대통령에게 사이버사령부의 활동을 보고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나 이명박 전 대통령은 해당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채널A의 보도에 따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은 9일 점심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가진 오찬 회동에서 "대통령이 국정원장이나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걸어서 이렇게 저렇게 댓글을 달라고 지시했겠느냐"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현재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고 있으며 외부에서 법조인들과 재임 시절 참모들을 만나며 검찰 수사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 측은 최근 검찰 수사를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이번 수사를 지휘하는 것이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황당무계한 소설 같은 말"이라며 "검찰 수사엔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은 모레 출국해 2박 4일 일정으로 바레인을 방문하는 일정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는 검찰 수사에 개의치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김관진 "MB에게 댓글 조작 보고했다"…MB 조사 불가피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조작 사건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는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의 진술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