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사건사고

'암투병' 친구어머니 위해 보증섰다가 '6천만원' 빚더미 안고 자살한 20대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암 투병 중인 친구 어머니를 위해 보증을 섰다가 수천만원의 빚을 떠안게 된 20대 청년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선택을 했다.


10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전남 여수의 한 모텔 욕실에서 28살 남성 A씨와 25살 여성 B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전날 오후 6시께 모텔로 들어간 두 사람이 다음날 오후가 되도록 나오지 않자 모텔 종업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이미 숨져 있었으며 B씨는 머리와 옆구리에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욕실에서는 불에 탄 번개탄 2장과 연탄 1장, 휴대용 가스버너가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인터넷을 통해 처음 알게 됐으며 지난 7일 부산에서 만나 여수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게 된 사연이 전해지면서 주위를 더 안타깝게 하고 있다.


울산의 한 공장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는 어머니의 암 투병으로 힘들어하던 친구를 자기 일처럼 생각하며 걱정하고 위로했다.


치료비 때문에 친구가 은행에 대출을 받으려 하자 A씨는 흔쾌히 보증까지 서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친구 어머니는 끝내 숨을 거뒀고, 희망을 잃은 친구 역시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말았다. 친구가 사망하면서 보증을 섰던 A씨에게 6천만원이라는 빚이 생겼다.


지금까지 저축해둔 돈과 가족들의 도움으로 빚 절반 정도를 갚았지만 A씨는 여전히 수천만원이나 남은 빚 때문에 힘들어했다.


결국 이를 고민하던 A씨는 직장을 그만두고 인터넷을 통해 B씨를 만나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됐다.


현재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해 A씨 등의 신병을 가족에게 인계할 방침이다.


죽기 전 도와달라고 '마지막 전화'했지만 아무도 받지 않아 자살한 여성30번이나 주변에 전화했지만 아무 응답을 받지 못한 여성은 결국 자살을 선택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