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한미 양국 대통령 사이에 앉아 밥 먹는 한국 병사 (사진)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국빈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택에 위치한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캠프 험프리스에서 양국 군 장병과 점심 식사를 함께했다.


7일 전용기를 타고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곧장 전용 헬기를 이용해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주한 미군 기지 캠프 험프리스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 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먼저 도착해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장병들과 함께 점심식사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식당에 대기하고 있던 한미 양국 장병들이 한미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박수와 환호했고 두 사람은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병사 1명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았고 한미 양국 대통령 사이에 앉아 식사하게 된 병사는 시선을 어디에 둘지 몰라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찬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 반갑다"며 "좋은 음식이다. 고맙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2층 접견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예우해 주려고 또 '파란색 넥타이' 매고 온 트럼프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공화당 출신이라 빨간색 넥타이를 주로 매지만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이번에는 파란색 넥타이를 매고 방한했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