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0 (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패션

추운 겨울이 하나도 두렵지 않은 '복슬복슬' 털 레깅스 (사진)

인사이트

weibo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겨울철 여성들에게 사랑받는 패션 아이템 중 하나는 단연 레깅스라 할 수 있다.


두꺼운 기모 레깅스 같은 경우는 바지보다 '더' 따뜻하다는 평을 받으며 집에 여러 개씩 쟁여두곤 하는 아이템이다.


그런데 겨울이 다가오면서 중국에서 특이하게 생긴 '털 레깅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중국 웨이보에는 자칫 '짐승'으로 보일 수도 있는 희한한 모양의 털 레깅스 사진이 올라와 관심이 집중됐다.


인사이트weibo


사진 속 레깅스는 털이 북실북실해 보는 것만으로도 따뜻함은 확실하게 보장해 줄 것 같다.


털 레깅스를 착용한 사람들은 패딩, 하이힐 등과 함께 코디를 하기도 했다.


사진이 게재되자 누리꾼들의 반응이 집중되며 "도대체 이게 뭐냐"는 문의가 빗발쳤다.


털 레깅스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자 현지 언론에서는 해당 레깅스를 직접 소개하는데 이르렀다. 


인사이트weibo


설명에 따르면 이 레깅스는 러시아에서 만든 것으로 러시아 도시 오렌부르크의 '산양'의 털로 만들었다.


독특한 외형의 털 레깅스를 접한 누리꾼들은 "따뜻해 보인다", "겨울철에 하나도 춥지 않겠다"며 보온성에 주목했다.


물론 좋은 반응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상하게 생겼다", "진심 외출하면 시선 강탈", "입고 나갈 수 있을까?" 등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weibo


와이드 핏과 타탄체크가 만났다, 유행 앞서나갈 하이패션 '몸빼바지'진부를 넘어 진보로 승부하는 패션계에 하이패션 몸빼바지가 등장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