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2 (화)
  • 서울 -5 °C
  • 인천 -5 °C
  • 춘천 -14 °C
  • 강릉 -4 °C
  • 수원 -6 °C
  • 청주 -4 °C
  • 대전 -3 °C
  • 전주 -2 °C
  • 광주 0 °C
  • 대구 -1 °C
  • 부산 4 °C
  • 제주 6 °C
건강

산부인과 의사가 알려주는 '진통제'를 먹어야 하는 순간 (영상)

인사이트On Style '바디 액츄얼리'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생리통을 줄이기 위해서는 통증이 오기 전에 소염진통제를 먹어야 한다는 전문의의 의견이 공개돼 여성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방송된 On Style '바디 액츄얼리'에서 류지원 산부인과 전문의는 한 달에 한 번씩 여성들을 괴롭히는 '생리통'을 줄이는 방법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류 전문의는 "생리할 거 같다는 느낌이 들거나 생리통이 올 거 같다는 느낌이 들 때 '미리' 소염진통제를 먹어야 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생리통이 심해 진통제를 복용하는 여성들의 대부분은 통증이 심할 때 약을 먹는 경우가 많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n Style '바디 액츄얼리'


그러나 류 전문의를 비롯한 많은 전문가들은 생리통을 효과적으로 줄이려면 통증이 오기 전에 미리 소염진통제를 복용해야 한다고 설명한다.


류 전문의는 "생리를 할 때는 '프로스타글란딘'이라는 성분이 증가한다"며 "'프로스타글란딘'의 증가는 생리통의 가장 큰 원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생리통을 줄이기 위해서는 해당 성분을 미리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프로스타글란딘'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소염진통제를 통증이 오기 전에 미리 복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달에 한 번씩 여성들을 괴롭히는 생리통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예방법은 아래의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On Style '바디 액츄얼리'


Naver TV On Style '바디 액츄얼리'


산부인과 의사가 말하는 생리 중 성관계가 위험한 이유 (영상)류지원 산부인과 의사가 생리 중에 성관계를 가지면 안 되는 이유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했다.


산부인과 의사가 말하는 '질외사정' 피임의 정확한 성공률 (영상)류지원 산부인과 전문의가 질외사정 피임법의 성공률을 공개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