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정치

"MB, 댓글공작 부대 인력 충원하라고 직접 지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12년 총선, 대선에 맞춰 군사이버 사령부 인력 충원을 직접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금까지 청와대가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었지만 실제 사이버사에 지시를 내린 문서 형식의 증거는 이번이 처음이다.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사이버사령부 관련 BH 협조 회의 결과' 문건을 공개했다. 여기서 BH는 청와대를 뜻한다. 


인사이트이철희 의원실 제공 


해당 문건에는 "BH는 국방부 입장에 동의하며, 군무원 순수 증편은 기재부 검토사항이 아니라 '대통령 지시'로서 기재부 협조 시 '대통령께서 두 차례 지시하신 사항'임을 명문화 강조"라고 적혀있다.


이 전 대통령 지시라는 부분이 '굵은 글씨'로 돼 있을 만큼 크게 강조하고 있는 모양새다.


2012년 총선(4월)과 대선(12월)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이 사이버사령부에 군무원 증원을 직접 지시했다는 정황을 파악할 수 있다. 


인사이트이철희 의원실 제공 


그뿐만 아니라 해당 문건에는 구체적으로 어느 정치적 사안에 집중해야하는지 지시하는 내용도 담겼다.


문건에는 "BH는 주요 이슈에 대한 집중 대응 요구"라면서 주요 이슈로 "한미 FTA, 제주 해군기지, 탈북자 인권 유린 등"이 예시로 적혀 있었다.


예시들은 당시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했던 민감한 정치사안으로, 청와대가 이를 중심으로 집중 대응하라 지시한 것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청와대가 군사이버사령부로부터 '일일 동향', '작전결과' 등을 보고 받으며 틈틈이 활동을 챙긴 정황도 포착됐다.


문건에는 "BH 국방비서관은 사이버사령부에서 작성하는 '국내외 일일 사이버 동향 및 대응작전 결과' 보고서를 요청"이라며 보안 유지를 위해 안보수석, 대외전략기획관, 국방 비서관에게만 보고서를 제공하라고 돼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TV 


특히 눈에 띄는 점은 '향후 추진' 항목에 실린 "총력 대응작전 체제 전환"이라는 문구다.


해당 문건이 작성된 시기는 2012년 3월 12일로, 4월에 열리는 19대 총선을 앞둔 시점이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이 총선을 앞두고 대대적인 댓글 공작 등을 위해 군사령부를 동원하고 군무원을 증원했다는 추측이 나온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 의원은 이번 문건을 두고 "생각보다 훨씬 큰 규모로 청와대가 컨트롤타워가 돼 범정부차원에서 선거개입이 이뤄졌을 가능성을 확인하는 단초가 되는 문건"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당시 청와대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필요해보인다"고 덧붙였다.


'MB시절' 집에 찾아온 '국정원' 직원에게 김제동이 날린 일침'그것이 알고싶다'에 출연한 방송인 김제동이 이명박 정권 시절 '블랙리스트' 논란에 대해 입을 열고 만행을 폭로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