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라이프

북상하는 태풍 '탈림', 미국 휩쓴 허리케인 '어마'와 비슷한 강도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현재 대만 인근 바다에서 북상 중인 태풍 '탈림'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8호 태풍 '탈림'은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동쪽 약 48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진 중이다.


현재 태풍의 크기는 중형이지만 계속 해상에서 이동하며 강도는 강~매우 강으로 변해가고 있다


태풍의 바람은 최대 시속 170㎞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상청


이는 미국 플로리다 주와 카리브해 섬나라들에 엄청난 피해를 입힌 허리케인 '어마'와 비슷한 위력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하루 뒤인 오는 14일 오전 9시쯤 타이베이 북동쪽 약 24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뒤 중국 상하이 부근 해상을 거쳐 16일 오전 9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340km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만약 태풍이 진로를 변경해 한반도로 향할 경우 제주도뿐만 아니라 남해안까지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 수 있어 비와 바람으로 인한 피해가 예상된다.


현재까지 태풍은 일본 규슈 지역을 통과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올해 7월과 8월에 태풍 '난마돌'과 '노루'가 제주를 스쳐 갔을 뿐 한반도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이 없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발생한 태풍 '차바'로 제주와 울산 등 지역이 큰 피해를 입은 만큼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기상청은 "4~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이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기상청


오는 주말부터 한반도에 '물 폭탄' 쏟을 태풍 '탈림' 온다대만을 직접 통과할 것으로 예측됐던 제18호 태풍 '탈림'이 이동 경로를 바꿔 일본으로 향한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