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9 (화)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뷰티

울긋불긋 '여드름' 흉터 빨리 없애주는 천연팩 6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피부 위에 빨갛게 돋아나는 여드름은 누구도 반기지 않는 피부의 최대 불청객이다.


깨끗한 여드름 제거를 위해선 피부과에 찾아가 전문가의 손길을 빌리는 것이 가장 좋지만 많은 사람이 그렇게 하기엔 시간적, 비용적 부담을 느낀다.


그 때문에 손으로 대충 짜고 연고만 바르는 등 제대로 관리해주지 않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렇게 되면 당연히 울긋불긋하거나 검게 착색된 여드름 흉터가 남게 된다.


이때 여드름 흉터 연고를 발라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지만 피부에 자극을 덜 주면서 효과를 보고 싶다면 천연 팩을 추천한다.


아래 여드름 흉터 때문에 울긋불긋한 얼굴을 꿀피부로 바꿔줄 천연 팩 6가지를 소개하니 한 번 시도해보도록 하자.


1. 꿀과 시나몬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꿀과 계피에는 자연 항생 물질을 가지고 있어 재생 능력이 뛰어나며 개방된 모공으로부터 먼지를 닦아내는 역할을 한다.


꿀 한 숟가락과 시나몬 가루 2분의 1을 섞은 뒤 흉터 자리나 건조한 부분에 톡톡 두들겨 발라준다.


이후 3분간 원을 그리며 마사지해준 뒤 따뜻한 물로 씻으면 된다.


2. 달걀흰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달걀흰자는 모공을 수축해주고 이물질을 빠져나오게 도와준다.


노른자를 완전히 제거한 흰자를 얇게 한 겹 올린 뒤 2분 동안 건조해준다.


2분이 지나면 다시 한번 위에 겹쳐서 발라준 뒤 10분에서 15분 정도 기다렸다가 따뜻한 물로 헹궈주면 된다.


3. 진흙팩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진흙은 피부의 잔여물을 제거하는 데 아주 효과적이며 여드름 흉터를 빨리 흐릿하게 만들어 줄 수 있다.


시중에 파는 가루 형태의 진흙팩 한 숟가락에 사과식초를 섞어서 얼굴에 발라주는데 이땐 브러쉬를 이용하면 더 쉽게 바를 수 있다.


10분간 그대로 놔뒀다가 역시 미지근한 물로 세안해주면 된다.


4. 오트밀과 요거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요거트에는 피부의 죽은 세포를 떨어트려 주는 젖산이 함유돼 있고 오트밀은 피부를 진정시키는 역할을 한다.


요거트 3스푼에 오트밀 2스푼을 넣고 여기에 레몬즙이나 올리브유 몇 방울을 섞어준다.


얼굴에 바르고 10분 뒤 따뜻한 물로 닦아낸다.


5. 강황과 박하 차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박하 차는 시중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데 피부를 탄력 있게 만들어주고 피부 트러블에도 효과가 좋다고 한다.


강황에는 강한 항균작용을 하는 커큐민 성분이 다량 함유돼 여드름을 막 짜고 난 상처에 좋다.


박하 차를 뜨거운 물에 우린 뒤 식힌 뒤 강황 파우더를 2숟가락 정도 넣어 얼굴에 발라준다. 10분간 그대로 뒀다가 따뜻한 물로 헹궈주면 된다.


6. 파인애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파인애플은 콜라겐 합성을 도와줘 피부 보습과 탄력 유지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C가 풍부하다.


멜라닌 색소의 침착을 예방해줘 피부에 생긴 여드름 흉터와 잡티 및 기미 등을 완화해주기도 한다.


작은 크기의 파인애플 4조각과 밀가루 2숟가락, 꿀 반 숟가락을 넣고 약간 묽게 하기 위해 물을 약간 추가해 믹서기에 갈아준다.


얼굴에 바르고 20분 동안 있다가 세안해 마무리해주면 된다.


의학박사 부부가 알려주는 '여드름 쉽게 짜는 법' (영상)빨간 약(포비돈 요오드)과 바늘 그리고 라이터만을 이용해 쉽고 안전하게 여드름을 직접 제거하는 방법이 화제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