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8 (토)
  • 서울 20 °C
  • 인천 20 °C
  • 춘천 11 °C
  • 강릉 19 °C
  • 수원 20 °C
  • 청주 19 °C
  • 대전 17 °C
  • 전주 21 °C
  • 광주 22 °C
  • 대구 21 °C
  • 부산 23 °C
  • 제주 23 °C
스포츠

"메시·호날두 다음은 누구?" 차세대 축구 황제 노리는 선수 7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우리는 메날두의 시대에 살고 있다"


언제부터인가 축구팬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떠돌고 있는 말이다.


실제로 최근 10년간 세계 축구는 메시와 호날두로 통했다. 인간을 뛰어넘는 두 선수의 실력은 다른 선수들이 도저히 넘볼 수 없는 수준이었기 때문.


그동안 몇몇 선수들이 일명 '신계'에 근접한 활약을 펼치기는 했지만, 이 두 선수만큼 꾸준한 임팩트를 남기는 데는 실패했다.


이러한 메시와 호날두도 어느새 30대에 접어들었다. 올해로 메시는 30세가 됐고 호날두는 벌써 32세다.


물론 여전히 최고의 기량을 뽐내고 있는 두 선수를 보면서 '차세대'를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일지 모른다.


하지만 슬프게도,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


언젠가 메시와 호날두가 정상에서 내려올 날을 생각하며 준비했다. 두 '축구의 神'의 뒤를 이을 차세대 축구 황제를 소개한다.


1. 네이마르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 최고 수준에 다다라 축구팬들에겐 너무나 익숙한 네이마르.


올해로 만 25세인 그는 차세대 황제에 가장 가까이 다가간 선수다.


2. 에당 아자르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첼시의 '크랙' 에당 아자르도 빼놓을 수 없다.


과거 '벨기에 호날두'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던 그는 이미 세계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3. 킬리안 음바페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1998년생으로 현재 우리나라 대학교 1학년들과 같은 해에 태어난 선수다.


하지만 그는 바로 오늘(4일/한국 시간)도 프랑스 국가대표로 선발 출전할 만큼 뛰어난 실력을 갖췄다.


내년 여름 PSG에 완전히 합류할 것으로 보이는 음바페의 이적료는 약 2,400억원.


4. 오스만 뎀벨레


인사이트사진 제공 = FC바르셀로나


음바페보다 한 살 많은 1997년생이다.


뎀벨레를 영입하기 위해 최근 바르셀로나는 무려 1,400억원에 달하는 이적료를 지불했다.


나이와 포지션이 비슷한 음바페와 라이벌 구도가 형성될 가능성도 있다.


5. 이강인


인사이트(좌) MBC '날아라 슛돌이', (우) 발렌시아 CF


2001년에 태어난 이강인은 아직 스페인 발렌시아 C.F 유소년 팀 소속으로 다른 선수들에 비해서 보여준 것이 부족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16세의 나이로 발렌시아에서 U-20 경기를 소화한다는 점, 그리고 최근 치른 U-20 대회에서 MVP를 차지했다는 점으로 미뤄볼 때 가능성은 충분하다.


6. 파울로 디발라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탈리아 명문 클럽 유벤투스의 'No.10' 디발라 역시 '축구 황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


약간의 기복이 단점으로 지적되지만 최근 세리에 A에서 제노아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천부적인 골 감각을 지니고 있다.


7. 크리스티안 풀리시치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유망주 공장' 보루시아 도르트문트가 만들어낸 또 하나의 걸작.


1998년생인 풀리시치는 분데스리가 외국인 선수 최연소 득점 기록은 물론 미국 대표팀 최연소 득점 기록까지 가지고 있다.


그리고 이 모든 일은 그가 만 18세가 되기 전에 벌어졌다.


축구대표팀 '답답함' 씻어줄 한국 축구 유망주 Top 6한국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예선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