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서울 -7 °C
  • 인천 -7 °C
  • 춘천 -7 °C
  • 강릉 2 °C
  • 수원 -8 °C
  • 청주 -8 °C
  • 대전 -9 °C
  • 전주 -5 °C
  • 광주 -3 °C
  • 대구 -5 °C
  • 부산 -2 °C
  • 제주 5 °C
스포츠

김연경 '소방수' 투입 한국여자배구, 베트남 꺾고 조 1위로 8강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슈퍼 스타' 김연경을 투입하는 강수를 둔 끝에 베트남을 힘겹게 꺾고 3전 전승으로 8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11위)은 11일 필리핀 문틴루파에서 열린 베트남(44위)과의 제19회 아시아 여자 배구 선수권 대회 C조 조별 리그 3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5-23 25-19 17-25 25-22)로 이겼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조별 리그에서 3전 전승을 거둔 대표팀은 C조 1위로 8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C조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앞선 두 경기에서 휴식을 취했던 양효진이 15점으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마찬가지로 휴식을 취했던 김희진, 김수지는 각각 12점을 올리며 대표팀의 승리에 보탬이 됐다.


하지만 대표팀은 베트남의 예리한 서브와 끈끈한 수비 조직력에 고전하며 매 세트 접전을 펼쳤다. 김연경이 있고 없고의 차이를 보여주는 경기력이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결국 홍성진 감독은 4세트 10-12(세트 스코어 2-1)로 뒤진 상황에서 '슈퍼 스타' 김연경을 투입, 김연경의 연이은 공격(5점)으로 4세트를 따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8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한국과 베트남은 A조의 카자흐스탄, 필리핀과 함께 E조에 편성돼 8강 토너먼트를 위한 순위를 가린다.


'혹사논란' 김연경에 '이벤트 대회' 출전 또 요구한 배구협회배구협회가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김연경에게 이벤트성 대회에 출전할 것을 요구해 논란이 예상된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