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4 (목)
  • 서울 28 °C
  • 인천 28 °C
  • 춘천 22 °C
  • 강릉 21 °C
  • 수원 28 °C
  • 청주 27 °C
  • 대전 27 °C
  • 전주 29 °C
  • 광주 28 °C
  • 대구 29 °C
  • 부산 28 °C
  • 제주 30 °C
방송·드라마

'호흡 정지' 일으킨 딸 조이 사고 떠올리며 눈물 쏟은 양동근 (영상)

인사이트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배우 양동근이 딸 조이의 아찔했던 '호흡 정지' 사고를 떠올리며 끝내 눈물을 쏟았다.


11일 SBS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섬 순찰에 나섰다가 해가 빨리 진 탓에 생존지로 복귀하지 못한 정글 멤버의 모습이 담긴 예고편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기본적인 도구도 챙기지 않고 생존지를 떠난 김병만, 양동근, 조정식은 오직 대나무만으로 불을 피워야 하는 상황에 봉착했다.


김병만은 "애 다루듯이 하면 된다"며 불씨 살리는 방법을 양동근에게 알려줬다.


인사이트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양동근은 김병만이 전수해준 비법에 따라 열심히 대나무 가지를 흔들며 끝내 불씨를 살려냈다.


그러자 조정식이 "역시 아이가 셋이라 그런지 굉장히 잘하신다. (대나무를) '조이'라고 생각하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 말을 들은 양동근이 갑자기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쏟기 시작했다.


인사이트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알고 보니 몇 달 전 호흡 정지를 일으켰던 딸의 사고가 불현듯 떠올랐던 것.


당시 이 사고로 양동근은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 편의 합류가 불발되기도 했다.


양동근은 "아내가 무너졌다. 나도 너무 울고 싶었지만 울 수가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울먹였다.


인사이트양동근 인스타그램 


가족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야 한다는 책임감에 함부로 울 수도 없었던 양동근은 끝내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한편 '다둥이 아빠' 양동근의 가슴 찡한 사연은 금일(11일) 밤 10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Naver TV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 


딸 조이 안고 무대 위에서 공연하는 양동근 (영상)양동근이 딸 조이를 안고 빈지노 콘서트에서 공연을 진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