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6 (토)
  • 서울 0 °C
  • 인천 0 °C
  • 춘천 -8 °C
  • 강릉 2 °C
  • 수원 -1 °C
  • 청주 0 °C
  • 대전 0 °C
  • 전주 2 °C
  • 광주 1 °C
  • 대구 0 °C
  • 부산 3 °C
  • 제주 7 °C
스포츠

장영석에 '140km' 헤드샷 맞힌 뒤 미안해하는 보우덴 (영상)

인사이트MBC 스포츠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투수 마이클 보우덴이 넥센 장영석의 머리를 맞추는 아찔한 상황을 연출했다.


지난 10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는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MBC 스포츠


이날 선발 투수로 나선 보우덴은 팀이 3-2로 앞선 4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넥센의 7번 타자 장영석을 상대했다.


보우덴은 장영석과 풀카운트 대결을 벌였고, 그러던 중 장영석의 머리 쪽을 향해 공을 던졌다. 고의가 아닌 실수로 던진 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스포츠


시속 140km의 빠른 공은 장영석의 헬멧을 그대로 강타했다. 장영석은 바닥에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고 결국 스스로 일어나지 못하고 구급차에 실려나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스포츠


모자를 벗어 사과를 표하는 등 장영석이 응급처치를 받는 내내 미안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던 보우덴은 곧바로 퇴장당했다. KBO 리그 규정은 투수가 던진 빠른 볼이 타자 머리 쪽을 향하면 고의성 여부와 상관없이 투수의 퇴장을 명령할 수 있다고 명시한다.


인사이트MBC 스포츠


한편 고척돔 인근 고려대 구로 병원으로 후송된 장영석은 검진 결과 큰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다.


넥센 관계자는 "X-ray와 컴퓨터 단층 촬영(CT) 결과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왔다"며 "뼈를 포함해 전반적으로 괜찮다"고 말했다.


KaKao TV 'MBC 스포츠'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