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4 (목)
  • 서울 28 °C
  • 인천 28 °C
  • 춘천 23 °C
  • 강릉 29 °C
  • 수원 28 °C
  • 청주 29 °C
  • 대전 29 °C
  • 전주 30 °C
  • 광주 30 °C
  • 대구 33 °C
  • 부산 33 °C
  • 제주 28 °C
IT·과학

아이폰 앱 강제 종료, 배터리 수명에 아무 도움 안된다

인사이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Cnet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아이폰 유저들이라면 으레 배터리 소모를 막기 위해 사용하지 않는 앱을 강제 종료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앱을 강제 종료하는 것이 오히려 배터리 수명에 악영향을 끼친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IT전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아이폰 앱을 강제종료하는 습관이 배터리 수명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오히려 앱을 강제 종료하면 배터리 수명이 더욱 짧아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일반적으로 아이폰에서 홈버튼을 연속 두 번 빠르게 누르면 활성화돼있는 앱 화면이 겹쳐서 뜬다.


이 화면들을 손가락으로 누른 뒤 위로 날려 보내면 앱을 강제 종료시킬 수 있다.


보통 아이폰 유저들은 배터리 보호와 처리 속도를 생각해 수시로 앱 강제 종료를 해왔다. 


그러나 애플 전문 블로거 존 그루버는 "앱을 강제로 종료한 것이 아이폰 배터리를 오래가게 한다는 건 iOS에 대한 가장 큰 오해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또한 애플도 해당 습관이 배터리 수명과 무관함을 밝힌 바 있다.


지난해 한 아이폰 유저는 팀 쿡 CEO에게 앱 강제 종료가 배터리 수명 연장에 도움이 되는지 이메일로 문의했다.


당시 크레이그 페더리히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은 팀쿡을 대신해 "아니오"라는 답장을 보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전 애플 개발자이자 현재는 소프트웨어 기업 마션크래프트 CEO를 맡고 있는 카일 리히터도 "앱을 강제로 닫는 것은 오히려 배터리 수명을 해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의 스마트폰은 이미 풍부한 메모리를 갖고 있기 때문에 수시로 앱을 종료할 필요가 없으며 오히려 반복적인 종료와 시작이 배터리 수명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겨울철 아이폰에 '전원 꺼짐'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아이폰 '전원 꺼짐' 현상이 잇따라 발생해 소비자들의 불만이 속출하는 가운데 드디어 그 원인이 밝혀졌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