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결혼 후 첫 인터뷰 "시아버지가 너무 잘해주신다"

인사이트레인컴퍼니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지난달 19일 가수 비와 결혼식을 올린 배우 김태희의 결혼 뒷이야기가 전해졌다.


6일 스포츠서울은 지난 2일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우연히 김태희를 만나 나눈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태희는 결혼식 당일 오전에 지인들에게 장소를 알려줄 정도로 극비리에 결혼식을 진행했다.


이에 대해 김태희는 "당시 상황을 생각했다"며 "경제적으로 너무 어려운 시국에 화려한 결혼을 올리고 싶지 앉았다.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분들을 초대하지 못해 죄송하다. 우리의 뜻을 알아주길 바란다"면서 "모든 것을 너무 비밀리에 부친 것이 죄송해 신혼여행 입국과 출국 모습을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 그녀는 현재 신혼집을 마련하지 못해 시아버지, 시누이와 함께 남편 비의 청담동 자택에서 살고 있다고 밝혔다.


김태희는 "솔직하게 말한 것들이 오해로 돌아올 때가 있다"며 "현재 시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다. 괜히 '시집살이하는 것 아니냐'는 말을 들을까 봐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님이 너무 잘해주신다. 신혼집을 마련하기 전까지는 같이 생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녀는 "구체적인 가족계획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지만 좋은 소식이 있으면 알려드리겠다"라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