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감독이 마동석 부인으로 정유미 캐스팅한 이유

인사이트영화 '부산행'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마동석과 정유미는 어떻게 '부산행'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추게 됐을까.


좀비 바이러스에 덮친 대한민국을 그린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28일 연상호 감독은 이날 '마동석의 재발견'으로도 평가받는 '부산행' 속 극중 마동석, 정유미 부부 탄생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연 감독은 "처음에는 연상연하 커플로 연하남 이미지에 맞는 배우를 캐스팅할 생각이었다"며 "시나리오 작업한 박주석 작가와 회의 끝에 마초적인 캐릭터 상화가 탄생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영화 '부산행'


그러면서 "상화 역에는 마동석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며 "마동석이 매우 독보적인 배우였다"고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유머러스함은 물론이고 좀비를 맨손으로 때려잡는 마초적인 남자 마동석 캐릭터가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마동석을 캐스팅한 연 감독은 이때부터 아내 성경 역에 누구를 섭외해야 할지 많은 시간을 할애하며 고민했다.


마초적이면서도 한 여자만을 사랑하고 희생할 줄 아는 마동석 캐릭터를 돋보이게 해주는 상대 배우가 매우 절실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영화 '부산행'


연 감독은 "고등학교 시절 다니던 이발소에 마동석 같이 생긴 이발사가 있었다"며 "그 분의 아내가 매우 예뻤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부터 약간 어둠의 세계에서 일했을 것 같은 덩치 큰 남자의 옆에 있는 예쁜 아내 이미지를 상상하고는 했다"며 "뭔가 가녀리고 예쁜 아내를 지켜주는 남편의 이미지라고나 할까. 그런점에서 정유미가 좋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연 감독은 또 "첫 촬영 때 두 배우를 찍는데 기대했던 것 보다 너무나 잘 어울려 만족스러웠다"고 후일담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좀비 바이러스가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블록버스터급 재난 영화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