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집 어딘지 몰라 찾아 헤매던 기안84가 택한 방법 (영상)

NAVER TV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웹툰작가 기안84가 현실판 '엄마 찾아 삼만리'를 연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제주도에 살고 있는 어머니 집을 방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그런데 이날 제주도 어머니 집 근처에 도착한 기안84는 어머니 집 주소가 메모된 휴대폰 배터리가 방전돼 난관에 봉착했다.


당황한 기안84는 "못 찾는거 아니야? 큰일 났다"며 어머니의 집 근처를 배회하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그는 이내 동네 이곳저곳에서 "엄마"라고 크게 소리 지르며 어머니를 찾아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곧이어 기안84의 어머니는 애절한(?) 아들의 목소리를 들었는지 창문 밖으로 아들을 불렀고 결국 두 사람은 극적인 '모자상봉'에 성공했다.


기안84의 어머니는 아들의 방문에 한달음에 밖으로 달려 나왔고 기안84 역시 기쁨의 웃음을 감추지 못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기안84는 "어머니가 1년 정도 제주도에서 사셨던 적이 있는데 정말 좋다고 하셔서 그동안 모은 돈으로 집을 선물해드렸다"라고 밝히며 '효자' 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문지영 기자 moonji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