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완치 후 돌아와 다시 노래하는 백청강 (영상)

NAVER TV '듀엣가요제'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직장암 발병으로 투병생활을 하며 활동을 중단했던 '위대한 탄생' 출신 가수 백청강이 다시 돌아왔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에서는 백청강, 이수현, 린 등이 출연해 경합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랜만에 얼굴을 드러낸 백청강은 박서우와 함께 2라운드 무대에서 BMK의 '꽃 피는 봄이 오면'을 불렀다.


허스키한 보이스의 박서우의 목소리 위에 백청강의 미성이 더해지자 애절한 감성이 폭발했다.


인사이트MBC '듀엣가요제'


관객들은 파워풀 하면서도 감동적인 그들의 완벽한 무대에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무대가 끝난 후 박완규는 "(백청강이) 몸이 안 좋았어서 걱정했다. 건강을 회복해서 노래하는걸 보니 멋지다"라고 말했다.


백청강은 "지금은 완치됐다. (그간) 무대에 서지 못하는 게 힘들었다"며 다시 무대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이렇게 많은 분들 앞에서 노래할 수 있어 기쁘다. 항상 고마운 마음으로 노래하겠다"고 덧붙였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