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6 26℃ 인천
  • 30 30℃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8 28℃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29 29℃ 제주

모바일메신저 라인 “전자결제·배달·콜택시 서비스”

네이버가 일본에서 만든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라인’이 전자결제, 배달, 콜택시 등으로 일본내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다고 9일 발표했다.

ⓒ 연합뉴스

네이버가 일본에서 만든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라인'이 전자결제, 배달, 콜택시 등으로 일본내 서비스 영역을 확대한다고 9일 발표했다.

 

라인은 일본 지바(千葉)현 우라야스(浦安)시에서 개최한 '라인 콘퍼런스 도쿄 2014'에서 결제서비스 '라인 페이', 앱을 통해 택시를 부르는 '라인 택시', 앱으로 음식 등을 주문해 배달받는 '라인 와우(WOW)' 등을 다가오는 겨울안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신용카드와 연동해 사용하는 라인 페이는 라인 및 라인 관련 서비스, 제휴 매장 등에서 라인 앱을 통해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회식후 여러명이 식사비를 나눠서 계산하거나 라인으로 연결된 지인에게 송금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라인은 라인 페이의 보안과 관련해 라인과 다른 2차 인증 패스워드 애플터치ID를 통한 지문인증 PC 사이트 이용 시 스마트폰 인증 방식 등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라인 택시는 일본 운수업체 니혼코쓰(日本交通)와의 제휴 하에 라인 앱 및 '라인 택시전용 공식 계정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택시를 부를 수 있는 서비스다. 앱 상에 건물정보를 입력하면 지정한 장소로 배차가 이뤄진다. 라인 택시는 올해 안에 도쿄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뒤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라인은 밝혔다.

 

배달 서비스인 라인 와우는 1차적으로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구로 범위를 한정해 일본내 유명 식당들의 런치 세트를 배달하고, 추후 배달 범위와 품목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또 백화점 등 대형 상가에서 특정 매장의 위치를 안내하는 '라인 앱스 포 인도어(Line Apps for Indoor)'도 협력이 결정된 39개 시설을 대상으로 연내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고 라인은 밝혔다. 일본어, 영어, 간체자, 번체자, 한국어 등 5개 언어를 지원하기 때문에 일본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들도 유용하게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모리카와 아키라(森川亮) 라인 사장은 "3년전 스마트폰 메신저로 시작한 라인은 이제까지 디지털에 한정해 사람과 사람, 사람과 콘텐츠, 사람과 비즈니스를 연결하는 사업을 해왔지만 앞으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사용자들 일상에 녹아드는 '라이프 플랫폼(life platform)'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라인은 라인의 총 가입자 수가 56천만명을 돌파했으며 월간 활동 이용자(MAU)17천만명 이상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가별 가입자 수는 일본이 540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태국 3300만명, 인도네시아 3천만명, 스페인 1800만명, 대만 1700만명 순이었다.

 

메시지 일간 최대 송수신 횟수는 130억건으로 지난해 8월보다 8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라인의 사업 매출은 올 2분기 182억엔(1810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146% 상승했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