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반토막' 장거리 연애 커플이 재회 후 만든 '석고상'

뉴욕과 서울에서 장거리 연애를 하며 '반토막' 커플 사진을 남겨 화제가 됐던 연인이 재회한 뒤 '커플 석고상'을 남겼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liart'


[인사이트] 문지영 기자 = 뉴욕과 서울에서 장거리 연애를 하며 '반토막' 커플 사진을 남겨 화제가 됐던 연인이 재회한 뒤 '커플 석고상'을 남겼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나인개그는 반토막 커플 사진으로 유명했던 팝 아티스트 신단비, 이석 씨의 '재회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지난해 각각 뉴욕(신단비)과 서울(이석)에 거주하던 두 사람은 서로가 있는 곳을 반씩 찍어 하나의 사진을 완성했고, 이는 외신에까지 보도될 만큼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외신에 소개된 '반토막' 장거리 연애 커플 사진 7장뉴욕과 서울이라는 먼 거리에서 '반토막' 커플 사진으로 화제가 됐던 이들이 외신에 소개됐다.


그러다 최근 재회한 신단비, 이석 커플은 이번에는 반토막이 아닌 영원한 '하나'로 남을 수 있는 석고상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두 사람은 마주보고 누운 채 서로를 애틋하게 안고 있는 포즈의 전신 석고상을 만들었다.


프로젝트 이후 이들은 "석고 작업 전 전신 제모를 했고, 장시간 같은 자세를 취하느라 제작 후 이틀 동안 제대로 움직이지 못했다"라고 작업 당시의 고충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두 사람은 "그 모든 과정이 우리가 하나가 되는 시간이었다"라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hinli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