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문난 '장어 맛집' 사장님이 폐업하면서 폭로한 비밀

인사이트장어집 사장님이 공개한 사진. 호주에서 어부가 잡은 자연산 장어. 보배드림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양심을 속이지 않고 정직하게 맛집 장어식당을 운영하던 사장님이 5년 만에 폐업하면서 '불편한 진실'을 소비자들에게 폭로했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인천에서 5년 동안 장어집을 경영하다가 문을 닫는다는 한 사장님의 사연이 공개됐다.


가게 사장님은 5년 동안 정직하게 장사를 한 덕분에 주변에 입소문이 나면서 유명 '맛집'으로 제법 자리를 잡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국내 양식 장어를 사용하지 않고 호주에서 잡아서 수입한 자연산 장어만 엄선해서 재료로 사용했다"며 "무게를 속이지 않고 좋은 장어만 사용한 덕분에 맛집이 됐다"고 설명했다.


재료에 신경쓰기 위해 사장님은 호주에서 어부가 직접 장어를 잡는 모습까지 확인하고 사진까지 촬영했을 정도였다.


인사이트장어집 사장님이 공개한 사진. 호주에서 어부가 잡은 자연산 장어. 보배드림


하지만 5년 동안 키워온 가게가 최근 양심을 속이고 장사를 하는 경쟁 업체들 때문에 어려워졌고 결국 폐업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이유는 양심을 속이고 장사를 하는 가게들 때문이라고 했다. 손님들은 1kg에 8만원 받는 자신의 가게가 "비싸다"고 불평했다고 한다.


주변의 가게들이 1kg에 5만~6만원을 받고 있는데 실제로는 그램을 부풀려서 고객의 호주머니를 털어간다는 것이었다. 


유난히 가격이 저렴한 가게들의 경우 직접 무게를 달아보면 1kg이 아니라 600g 내외라고 귀띔했다.


그런데 식당을 운영하는 사람으로서 자신은 절대 그렇게 속여가면서 장어를 판매할 수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인사이트장어집 사장님이 공개한 사진. 호주에서 어부가 자연산 장어를 잡고 있다. 보배드림


특히 그는 "국내 양식 장어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가 있다"며 "하지만 고객들은 그런 이유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실제로 국내 방송 등을 통해서 양식장어가 어떤 '환경'에서 키워지는지 공개돼 시청자를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고객을 속이지 않고 정직하게 일한 대가로 결국 가게 문을 닫게 됐다는 사장님의 '폐업 인사'에 많은 누리꾼들은 아쉬워했다.


누리꾼들은 "먹는 것을 갖고 장난 치는 사람들은 모두 처벌해야 한다", "정직하게 장사를 하면 손님들이 외면하는 게 현실이라니 답답하다", "왜 장어집에서 주문하면 생각보다 양이 적은 지 알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