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물로 질주하는 전기 스포츠카(동영상)

via nanoFLOWCELL

  

소금물로 2.8초만에 시속 100㎞까지 달리는 전기 스포츠카가 탄생했다.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전기 스포츠카 '퀸트 e-스포트리무진'(Quant e-Sportlimousine)을 공개하며 최고속도가 맥라렌 P1과 같은 시속 350㎞/h라고 전했다.

 

독일 리히텐슈타인의 R&D센터 나노플로우셀AG와 자동차부품업체 보쉬가 함께 제작한 것으로 지난 3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첫선을 보였다.

 

4인승으로 길이 5.25m, 폭 2.2m, 높이 1.35m이다. 총 무게는 2,300㎏에 전기 모터로 달리지만, 최대 912마력이다. 

 

수소 연료 전지와 유사한 방식으로 동작되지만 에너지를 저장하기 위해 사용되는 액체가 소금물이다. 나노팔로우셀(nanoFLOWCELL) 배터리가 장착됐는데 이 배터리는 지난 1976년 나사(NASA)가 개발한 것으로, 바닷물 등 소금물을 산화 환원시켜 에너지화할 수 있다는 게 특징.

 

via nanoFLOWCELL

 

퀸트 e-스포트리무진의 배터리 성능은 기존 전기차에 장착된 리튬이온 방식의 배터리를 뛰어넘는다. 동일한 중량의 리튬이온 전지의 5배 에너지 용량을 제공한다. 200리터 두 개의 물탱크를 가득 채우면 600㎞까지 달릴 수 있다.

 

퀸트 e-스포트리무진의 가격과 판매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가격은 100만파운드(약 20억원) 이상할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 자동차는 출시된다고 해도 아직까지는 유럽(EU)에서만 운전이 가능하다고 한다. 

 

via youtube/ nanoFLOWCELL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