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만큼 도박 좋아하는 ‘비둘기’

ⓒ연합뉴스

 

비둘기도 사람만큼 보상이 크고 리스크도 높은 도박을 좋아한다고 발표됐다.

 

영국 워릭대학교 심리학 연구팀은 인간과 비둘기의 심리상태를 분석한 연구결과를 영국 왕립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바이올로지 레터스’(Biology Letters)에 발표했다.

 

서로 완전히 다른 사람과 비둘기를 비교한 이 연구결과는 보상이 주어지는 4가지 게임을 제시해 피실험자(鳥)가 어떻게 결정하는지를 분석해 얻어졌다. 

 

실험방식은 연구팀이 먼저 피실험자들에게 4가지 게임을 제시해 인간에게는 점수를, 비둘기에는 먹이를 보상으로 제공했다.

 

점수는 낮지만(먹이량은 적지만) 100% 보상을 제공하는 게임부터 도박처럼 ‘고위험 고수익’(high risk high return)을 제공하는 게임까지 망라된 실험에서 놀랍게도 인간과 비둘기는 35%의 비율로 ‘도박’을 선택했다. 연구팀은 이같은 이유를 과거의 ‘경험’에서 찾았다.

 

연구를 이끈 엘리어트 루드빅 박사는 “고위험 고수익의 결정을 내릴 때 인간은 과거의 경험에 의지하는 경향이 있다” 면서 “비둘기 역시 인간과 비슷한 과정을 거친다” 고 설명했다. 이어 “인간이 비둘기보다 훨씬 ‘머리’가 좋지만 위험이 큰 행동을 결정할 때는 신경 처리 과정이 똑같다” 고 덧붙였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