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복지기금에 70억원 기부한 대웅제약

via 대웅제약 '우루사'

 

대웅제약이 임직원의 복리후생 향상을 위해 회사 주식을 쾌척했다.

 

4일 대웅제약은 "회사 주식 11만 6천주를 사내 근로복지기금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대웅제약은 주당 6만7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를 기준으로 하면 11만 6천주는 약 70억원에 해당하는 어마어마한 물량이다.

 

이 금액은 회사 직원들의 학자금을 비롯한 경·조사비, 사내 대출, 학자금, 동호회 비용등에 활용된다.

 

윤재춘 대웅 대표이사는 "창업자인 윤영환 명예회장의 기부정신을 본받아 회사발전에 동참한 직원들의 복지와 처우를 향상하도록 자사주를 출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이 회사와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윤혜경 기자 heak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