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증샷을 스템프로 바꿔주는 '도장 카메라' (사진)

via ShockBlast

 

찍는 순간 바로 도장이 되는 신기한 카메라가 누리꾼들의 소장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럽에서는 이미 큰 화제가 된 바 있는 '도장 카메라'가 소개되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일반 카메라와 달리 촬영된 이미지가 곧바로 도장으로 변해 바로 찍을 수 있는 독특한 발상이 깃든 이 카메라는 한국 디자이너 김진희의 작품이다.

 

사진을 찍을 때 반사된 빛이 카메라 안에 들어있는 고무에 '도장'을 새긴다.

그 뒤 본체(LCD)를 분리해 종이 위에 올리고 꾹 누르면 내장된 잉크가 '스탬프'를 찍어내는 방식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사진을 다른 느낌으로 만난다는 게 신기하다", "색다른 엽서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도장 카메라'는 2010년 공개된 '콘셉트 디자인'의 카메라로 아직 정식 출시된 제품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via ShockBlast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