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백원 주고 롯데리아 '마짬버거'를 직접 먹어봤다"

via 롯데리아

 

롯데리아는 라면업계에 불고 있는 '짬뽕라면' 붐에 한 다리 걸치려는 듯 신속하게 '마짬버거'를 내놨다.

 

지난 17일 롯데리아가 '마짬버거'를 출시하자마자 많은 사람들은 독특한 비주얼에 매료된 듯 "무슨 맛인지 궁금하다"며 호기심을 드러냈다.

 

미식가로 소문난(?) 인사이트 여기자 2명이 직접 롯데리아의 신제품 '마짬버거'를 먹어봤다.

 


 

우선 포장지를 열자마자 생각보다 작은 크기에 놀랐다. 

 

단품은 4,500원, 세트 6,300원을 자랑하는 '마짬버거'지만 크기는 일반 여성 주먹만 할 정도로 작았다.

 

이어 거대한 '쫄병스낵'을 연상시키는 이색적인 비주얼에 또 한번 놀랐다.

 

쉽게 볼 수 없는 독특한 외형이라 신기하긴 했지만 꼬불꼬불한 라면과 햄버거의 조화가 익숙지 않아서인지, 솔직히 겉모양은 식욕을 느낄만한 비주얼이 아니었다.

 


 

하지만 '보기 좋은 떡이 맛도 좋다'는 속담은 옛말에 불과하다는 생각에 마음을 다잡고 크게 한 입을 베어 물었다. 

 

가장 처음 한 생각은 '짜다'였다. 라면 스프처럼 MSG 맛이 진하게 느껴졌다.

 

함께 시식을 한 동료 기자도 "건강에 해로운 맛 같다"며 "자극적"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기본은 할 줄 알았는데, 대실패"라며 "역시 햄버거는 빵에 쇠고기 패티, 불고기 소스가 진리"라고 덧붙였다.

 

분명 버거 안에 오징어 등의 해산물이 들어간 패티와 양배추가 들어가 있었지만, 의아하게도 그 맛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역시 햄버거도, 라면도 아닌 정체 모를 음식이어서 '벌칙'처럼 느껴졌다.

 

via 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 등 SNS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것을 보니 '화제성' 측면에서는 별점 다섯 개를 주고 싶다.

 

하지만 '마짬버거'의 인기가 지속될지의 여부는 미지수처럼 보인다.

 

해당 버거는 출시된 지 2일 밖에 되지 않았지만, '마짬버거'를 먹는 사람은 본인과 동료밖에 없었다.

 

게다가 온라인에서는 "맛있다"는 의견 보다 "기대가 커서 그런지 실망이다", "이벤트 가로 500원을 주고 사 먹었는데 딱 500원짜리 맛이다", "고정관념을 깬 시도는 좋지만, 계속 사 먹을 만큼 매력적인지는 모르겠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더 쉽게 찾아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롯데리아의 트렌드 파악력과 도전정신에 박수를 쳐줘야 한다.

 

롯데리아는 지난해에도 이와 비슷한 비주얼의 '라면버거'를 출시해 고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준 바 있다.

 

게다가 당시에는 면이 견고하게 뭉쳐있지 않아 몇 번이나 흘러내렸지만, 이번에는 그런 단점을 보완해 먹기 편했다.

 

버거킹과 KFC, 맥도날드 등과 치열하게 경쟁하며 늘 새로운 도전을 하는 롯데리아이기에, 다음번에는 어떤 햄버거가 출시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린다.

 

'롯데리아' 마짬버거 19일 단 하루 500원에 판매 롯데리아가 "신제품 '마짬버거'를 19일 단 하루만 500원에 선착순 판매한다"고 밝혔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