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현대차, 평균연봉 1억 넘는 '킹산직' 신입직원 2026년까지 1100명 뽑는다

현대차 노사는 임금협약 10차 교섭을 열고 내년부터 2026년까지 기술직(생산직) 신입 사원을 1100명 채용하기로 합의했다.

현대차, 2026년까지 생산직 신입사원 1100명 채용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현대자동차가 내년부터 2026년까지 기술직(생산직) 신입 사원을 1100명 채용한다. 


28일 현대차 노사는 임금협약 10차 교섭을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신규 인원 충원 규모는 내년 500명, 2026년 300명으로 800명이다. 앞서 노사가 예정한 내년 신규 채용 인원 300명을 합하면 전체 충원 규모는 1100명이다. 


노조는 매년 2000명 가량이 정년 퇴직하는 현실과 내년 울산 전기차 신공장 완공 등을 감안해 채용 인원 확대를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현대차 기술직은 높은 연봉과 다양한 복지 혜택으로 구직자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는 '킹산직'으로 불릴 만큼 선망의 대상이다. 


현대차의 지난해 1인당 평균 금여액은 1억 1700만원으로 알려졌으며 복지도 업계 최고 수준이다. 정년 보장은 물론 정년 후에도 계약직으로 근무가 가능하다. 


차량 할인 복지로는 재직 땐 현대차를 최고 30%를, 퇴직 후(25년 이상 장기 근속자)에도 평생 25%까지 차량 할인을 받는다.


노사는 이날 교섭에서 사회공헌기금 추가 조성에도 합의했다. 


인사이트지난달 23일  2024년 임금협상 교섭 상견례 / 현대차


노사는 현재 단체협약에 명시된 사회공헌기금(연 60억원)과 별도로 2024년 성과금으로 합의된 금액 중에 직원 1인당 1만원을 공제해 출연하기로 했다. 


회사는 직원 출연 금액을 포함해 총 15억원의 '노사 공동 특별 사회공헌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 기금은 저소득층 육아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보육 환경 인프라 확대 등 돌봄 지원 활동 등에 쓰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