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롯데 3세' 신유열, 일본 롯데홀딩스 사내이사로 선임...'경영 승계' 본격화

롯데홀딩스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신유열 롯데지주 전무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롯데 3세' 신유열 전무, 일본 롯데홀딩스 사내이사 선임신동주 전 부회장,은 10번째 롯데홀딩스 경영 복귀 시도 무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신유열 롯데케미칼 상무 / 롯데신유열 신임 롯데홀딩스 사내이사 / 롯데


롯데 신유열 전무가 일본 롯데홀딩스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26일 롯데홀딩스는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신유열 롯데지주 전무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로 신 전무는 한국과 일본 지주사에서 각각 임원직을 맡게 됐다. 


롯데홀딩스 관계자는 신유열 이사 선임 배경에 대해 "신유열 이사는 노무라증권에서 경험을 쌓고 재직 중 컬럼비아대학교에서 MBA를 취득한 후 롯데에 입사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어 "신 이사는 롯데파이낸셜 대표로서 금융시장에 대한 조예가 깊고, 롯데홀딩스 경영전략실을 담당하는 등 회사 경영 전반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롯데지주 미래성장실장, 롯데바이오로직스 글로벌전략실장을 역임하며 역량을 발휘하여 이사 후보로 추천되었고 이번 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선임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회사 측 3개 안건은 승인됐다.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이 제안한 본인의 이사 선임, 정관 변경 등 안건은 모두 부결됐다. 


이로써 신 전 부회장이 2016년 이후 총 10번의 주총에서 제안한 안건들은 모두 부결됐다. 광윤사(롯데홀딩스 지분 28.1%)만으로 신 전 부회장의 경영 복귀가 요원함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인사이트신유열 신임 롯데홀딩스 사내이사 / 뉴스1


업계에서는 신 전무가 롯데홀딩스 사내이사에 오르며 한일 롯데 지주회사 양쪽에 입지를 다지게 됐다고 보고 있다. 


일반적으로 사내이사는 회사의 중요 안건을 결정하는 이사회에 참가한다. '경영 수업'을 받는 신 전무가 경영자로서도 목소리를 내게 됐다. 


신 전무는 한일 롯데 계열사에서 대표에 오르거나 주요 보직을 맡으며 경영 승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사이트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 방한 당시 신동빈 롯데 회장과 함께한 신유열 전무 / 뉴스1


일본에서는 지난 2022년 롯데스트레티직인베스트먼트(LSI) 공동대표로 선임됐고, 지난해에는 롯데파이낸셜 대표를 맡았다. 


한국 롯데에서는 지난해 말 전무로 승진해 롯데지주 미래성장실장과 롯데바이오로직스 글로벌전략실장을 겸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롯데바이오로직스 사내이사에 선임되며 한국 롯데 계열사 중 처음 등기임원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