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노소영과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 장남과 강남 신사동서 다정한 '어깨동무' 포착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장남 최인근씨와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어머니와 이혼 소송 중인 아버지와 사진 포착된 아들..."눈과 코를 봐라. 그냥 붕어빵이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아트센터 나비 노소영 관장과 이혼소송을 벌이고 있는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장남 인근씨와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인근씨는 지난해 5월 친누나 윤정·민정씨와 함께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을 맡은 항소심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당시 탄원서 내용은 아버지에 대해 비판적 내용이 담겨 있었는데, 이번에는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포착됐다.


25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는 최근 디시인사이드 한 갤러리에 올라온 '어제 최태원 본 썰'이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하고 있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해당 글에는 최 회장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거리에서 젊은 남성과 다정한 포즈로 서 있는 사진 3장이 함께 게재됐다.


사진 속 남성은 연배가 훨씬 높은 최 회장의 어깨에 왼팔을 올리고, 오른손은 주머니에 찔러 넣은 모습이다.


이런 광경이 어떻게 나올 수 있나 봤더니, 이 남성은 최 회장의 아들 인근씨였다.


두 사람이 만난 시점은 지난 5일 저녁으로 확인됐다.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이 나온 뒤다.


인사이트뉴스1


사진을 본 시민들은 "눈과 코를 봐라. 그냥 붕어빵이네", "웃는 모습 엄청 닮았다", "아빠한테 자연스레 어깨동무하는 거 보니 사이 좋나 보다", "탄원서는 아빠한테 서운해서 낸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 회장과 인근씨가 함께 있는 사진이 찍힌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21년에 한 번 나온 적이 있는데, 이 때는 최 회장이 직접 SNS에 올렸다. 당시 최 회장은 "테니스 부자(父子) 4시간 게임 3621kcal 연소"라고 적었다.


한편 인근씨는 1995년생으로 혁신학교로 지정된 이우학교를 졸업해 2014년 미국 브라운 대학교에 입학해 물리학을 전공했다.


인사이트디시인사이드


그 뒤 글로벌 컨설팅 기업인 보스턴컨설팅그룹 인턴십을 마쳤고 SK E&S 전략기획팀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했다.


입사 때부터 최 회장의 아들인 게 알려진 상태였지만 소탈한 성격과 검소한 모습으로 직원들 사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회식에도 자주 참석하고 입사 동기들과 격의 없이 지내는 것으로 알려진다.


인근씨는 현재 SK E&S의 북미 에너지솔루션 사업 법인 '패스키'(passkey)로 이동해 미국 내 에너지솔루션 사업에 참여 중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인근씨가 향후 SK그룹의 친환경 사업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