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국가대표 꿈꾸던 10대 주짓수 소년...'뇌사 장기기증'으로 소중한 생명 살렸다

주짓수 국가대표를 꿈꾸던 소년 장기를 기증함으로써 다른 이가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우며 하늘로 떠났다.

전준강 기자
입력 2024.06.12 15:41

인사이트


주짓수 국가대표가 돼 국제무대에서 활약을 꿈꾸던 10대 소년이 '뇌사'로 인해 그 꿈을 이루지 못하게 됐다.


그 대신 소년은 장기를 기증함으로써 다른 이가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우며 하늘로 떠났다.


12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9일 부산대학교병원에서 박유현(17) 군이 간장을 '뇌사장기기증' 형태로 기증했다고 밝혔다.


기증원에 따르면 유현 군은 지난달 16일 귀갓길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응급실로 긴급이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가족들은 유현 군 몸의 일부가 세상에 남아 더 오래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장기 기증을 결심했다.


가족들에 따르면 유현 군은 3남 중 첫째로 태어났다. 유달리 활달하고 외향적인 성격으로 모든 일에 적극적이었고 다정다감한 아이였다고 한다.


평소 운동을 매우 좋아했고 5살 때부터는 태권도를, 중학교 2학년 때부터는 주짓수를 배웠다. 날이 갈수록 주짓수 실력은 빛이 났고 지역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를 따낼 만큼 실력자가 됐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태극마크를 달고 아시안 게임에 나가 종주국 일본을 꺾고 메달을 따는 꿈도 꿨다.


박 군의 아버지는 "유현아, 하늘나라에 가서는 여기에서 못다 핀 꿈 다 펼쳐. 항상 자신감 있게 최고라고 생각하던 네가 늘 그립고, 자랑스럽구나. 다음 생에도 아빠, 엄마의 아들로 태어나줘서 끝까지 함께 행복하게 지내자. 사랑하고 보고 싶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