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우리은행 대리가 고객 대출금 100억 빼돌려...700억 사고 난지 2년 만에

2년 전 700억대 횡령 사고가 있었던 우리은행에서 또다시 100억원대 금융 사고가 발생했다.

인사이트인사이트 


2년 전 700억대 횡령 사고가 있었던 우리은행에서  또다시 100억 원대 금융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경상남도 김해 지점에서 100억 원 상당의 고객 대출금이 횡령된 사실을 파악하고 조사에 돌입했다.

직급이 대리인 우리은행 직원 A씨는 올해 초부터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대출금을 빼돌린 후 해외 선물 등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투자 손실은 약 60억 원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우리은행은 자체 내부통제 시스템을 통해 이상 징후를 포착한 후 이번 금융사고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경찰에 자수했으며 우리은행은 특별검사팀을 보내 상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횡령금을 회수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횡령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2022년 4월 우리은행 기업개선부 소속 차장급 직원이 약 712억 원을 횡령한 사실이 드러나 2022년 5월 구속됐으며 징역 15년을 확정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우리은행 관계자는 "철저한 조사로 대출 실행 과정의 문제점을 파악해 유사 사례의 재발을 방지할 것"이라며 "관련 직원에 대한 엄중 문책과 전 직원 교육으로 내부통제에 대한 경각심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