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인종차별 당한 거 아닌가요?"...포즈 못하게 막는 경호원에 당황한 소녀시대 윤아 (영상)

소녀시대 윤아가 칸 영화제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소녀시대 윤아가 칸 영화제에서 경호원에게 인종차별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인도의 대표적 영자신문인 타임스 오브 인디아(times of india) 등 외신은 윤아가 칸 영화제 경호원에게 인종차별적 대우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윤아는 지난 21일 제77회 칸 영화제에 주얼리 브랜드 키린(Qeelin)의 유일한 한국인 앰배서더로 공식 초청을 받고 참여했다.


핑크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그는 깔끔하게 올린 머리와 화사한 외모로 칸 영화제를 빛냈다.



그러나 이날 윤아는 경호원에게 무례한 대우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의 장면이 담긴 영상을 보면 계단을 오르던 윤아는 취재진 카메라 쪽을 보며 포즈를 지으려 했다.


이때 옆에 있던 여성 경호원이 윤아를 손으로 막으며 제지했다. 얼굴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윤아는 침착하게 웃으며 손을 흔들어 보였지만 경호원은 이마저도 허락하지 않았다.


이어 어서 행사장으로 들어가라는 손짓을 했고 윤아는 씁쓸한 뒷모습만 남긴 채 행사장으로 들어가야 했다.


매체는 "윤아의 반응은 차분해 보였지만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yoona__lim'


문제는 해당 여성 경호원이 윤아에게만 이런 행동을 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매체는 해당 경호원이 유색인종 여성들에게만 과잉 경호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백인 여성들은 같은 계단에서 포즈를 취하는 동안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프리카계 미국 가수인 켈리 롤랜드 역시 지난주 칸 영화제에 참석했을 때 비슷한 차별을 겪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배우 마시엘 타베라스도 차별적 대우를 받았다고 한다.


실제로 X(엑스·구 트위터) 등 SNS에는 켈리 롤랜드가 여성 경호원을 밀치며 강하게 항의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화제가 됐다.



또 마시엘 타베라스가 예수 그리스도의 커다란 초상화로 장식된 드레스를 선보이려고 할 때 경호원이 이를 제지해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올라왔다.


마시엘 타베라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칸 영화제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보안요원이 나를 밀치고 욕설을 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러한 문제가 제기되자 누리꾼들은 명백한 인종차별이라며 해당 경호원의 즉각적인 해고를 요구하고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