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털 빠지고 목줄 착용 의혹까지...중국으로 떠난 충격적인 푸바오 근황 (사진)

푸바오가 중국에서 비공개 관람객 접객에 이용되고 있는 정황이 포착돼 국내외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인사이트Weibo


푸바오가 중국에서 비공개 관람객 접객에 이용되고 있는 정황이 포착돼 국내외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


실제로 중국 선수핑 기지에서는 '판다 먹이 주기 체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최근 중국 SNS '웨이보' 등에는 푸바오로 보이는 판다를 가까이서 촬영한 사진이 여러 장 올라왔다.


인사이트푸바오로 추정되는 판다를 가까이서 촬영한 사진 / Weibo


공개된 사진에는 누군가 손을 뻗어 판다를 만지거나 먹이를 주는 듯한 장면이 담겼다. 지저분한 시멘트 바닥과 먹이 조각 등이 눈길을 끈다.


문제의 사진 속 판다에게는 탈모와 목 부분 눌린 자국이 발견됐는데, 이는 센터 측이 공개한 영상 속 푸바오와 똑같은 모습이다.


중국 누리꾼들이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면서 한국에서도 분노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측은 해당 사진이 몰래 촬영된 것이라며 경찰에 신고했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의혹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없었다.


인사이트Weibo


센터 측의 입장 발표에도 누리꾼들은 "푸바오가 비공개 접객하고 있는 거 아니냐", "넓은 정원 제공한다더니 웬 더러운 시멘트 바닥이냐" 등 접객 및 열악한 환경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논란이 거세지자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는 지난 25일 "푸바오의 적응 상황이 좋아지고 있다"며 근황 영상을 공개하고 댓글로 '오늘 촬영한 영상'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러바오가 중국에 있을 당시 접객에 이용됐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어 더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인사이트Weibo


공개된 영상 속 푸바오의 털 상태는 한국에 있을 때보다 좋지 않은 모습이었다. 이마 부위에 상처로 보이는 자국이 보였고, 목 부위에 자국이 있는 것을 토대로 목줄 착용 의혹까지 나왔다.


그런데도 중국 측은 선수핑기지의 환경은 판다에게 최적의 장소라며 "푸바오의 방사장 내에 사육사 외의 사람이 출입해 만지거나 먹이를 주고 촬영한 정황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이번 입장은 불법 촬영 문제로 경찰에 신고했다던 센터 측의 해명과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한편 지난 22일 중국 측은 푸바오를 조만간 선수핑 기지 내 공개 구역으로 옮기고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