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FC서울 '캡틴' 기성용, 인천팬들 '물병 투척'에 중요 부위 맞고 쓰러져...던진 이유 들어보니 황당

경기가 끝나자 서울 골키퍼 백종범은 인천 관중석을 향해 포효했고, 이른 본 인천 팬들은 물병을 투척하기 시작했다.

기성용 / 뉴스1기성용 / 뉴스1


프로축구 FC서울 주장 기성용이 경기 직후 인천 유나이티드 팬들이 던진 물이 든 물병에 중요 부위를 맞고 쓰러졌다.


지난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 FC서울과 인천 유나이티드의 경기가 열렸다.


이른바 '경인더비'로 수도권 라이벌 팀 간 맞대결이었다. 그래서인지 이날 경기에서 선수들 간 신경전 뿐만 아니라 관중석 분위기도 과열됐다.


선수들은 경기 내내 거친 몸싸움을 벌였다. 전반 추가 시간 인천의 제르소가 서울의 최준을 거칠게 미는가 하면 서울의 권완규와 인천의 무고사도 몸싸움을 벌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이에 제르소는 레드 카드, 권완규와 무고사는 옐로 카드를 받았다. 또한 인천 조성환 감독도 항의하다 경고카드를 받았다.


수적 우위에 힘입어 서울은 윌리안의 멀티골로 역전승을 거뒀다.


문제는 경기 종료 직후 발생했다. 경기가 끝나자 서울 골키퍼 백종범은 인천 관중석을 향해 포효했고, 이른 본 인천 팬들은 물병을 투척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캡틴 기성용이 백종범을 보호하기 위해 나섰다가 급소에 물병을 맞고 말았다. 고통을 호소하던 기성용은 동료들의 부축을 받으며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9시 뉴스'


하마터면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뻔한 아찔한 순간. 기성용은 경기 직후 취재진과 만나 "괜찮다"면서도 "어떤 의도로 물병을 던졌는지 모르겠지만, 물병을 던지는 건 위험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물병 투척 사태가 백종범의 도발에서 시작됐다는 말에 기성용은 "그렇다고 물병을 던질 수 있는 거냐. 물병 투척은 사람을 다치게 할 수 있는 행위"라며 "연맹에서 잘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종범은 이번 사태에 대해 "후반전 시작부터 (인천 서포터스가) 내게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욕을 하고, 계속 부모님 욕을 하기도 했다"며 "흥분했기에 그런 동작이 나온 것 같다. 선수로서 하면 안되는 행동이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관중의 물병 투척은 징계 대상이다. K리그 규정에 따르면 관중이 그라운드에 이물질을 투입했을 경우 무(無)관중 홈경기, 연맹이 지정하는 제3지역 홈경기 개최, 300만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 응원석, 원정응원석 폐쇄 등의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경기 감독관은 물병을 투척한 원인, 선수가 맞았는지의 여부, 다른 이물질이 투척됐는지 등을 조사해 프로축구연맹에 보고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경기로 서울은 4승 3무 5패 승점 15점으로 5위가 됐고, 인천은 승점 3승 5무 4패 승점 14점에 머무르며 7위를 기록했다.


YouTube 'K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