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치킨·피자·김밥·버거' 또 올랐네...외식비 줄줄이 가격 인상

치킨, 피자, 버거, 김밥 등 외식 품목 가격이 잇따라 인상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외식이 늘어나는 가정의 달 5월을 앞두고 치킨, 피자, 버거 등 외식 품목 가격이 잇따라 인상되고 있다.


28일 한국소비자원의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냉면, 김밥 등 대표 외식 품목 8개의 서울 지역 평균 가격이 1년 전보다 최대 7%대 올랐다.


가격 인상 폭이 가장 큰 외식 품목은 냉면이었다. 냉면은 1년 전(1만 692원)보다 7.2% 올라 한 그릇에 평균 1만 1,462원이다.


김밥은 한 줄에 3,323원으로 작년(3,123원)보다 6.4% 상승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김치찌개 백반과 자장면은 각각 7,692원에서 8,000원, 6,800원에서 7,069원으로 4.0% 올랐다.


또 칼국수는 8,731원에서 9,038원으로 3.5%, 삼계탕은 1만 6,345원에서 1만 6,846원으로 3.1% 상승했다.


반면에 삼겹살은 1인분 기준 1년 전 가격(1만 9,236원)보다 1.4% 내린 1만 9,514원으로 유일하게 하락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기지역도 외식 품목의 가격이 크게 올랐다. 김밥은 같은 기간 6.5% 오른 3,386원, 칼국수는 한 그릇에 5.6% 오른 9,034원으로 조사됐다.


자장면도 지난해보다 한 그릇에 4.7% 상승한 6,879원이었다.


이에 따라 프랜차이즈 업계도 이달부터 제품 가격을 잇따라 인상했다.


치킨 프랜차이즈 굽네의 경우 지난 15일 9개 메뉴 가격을 일제히 1,900원씩 올렸다.


대표 메뉴인 고추바사삭의 가격은 기존 1만 8,000원에서 1만 9,900원으로, 오리지널은 1만 6,000원에서 1만 7,900원으로 인상됐다.


파파이스도 같은 날 치킨, 샌드위치, 사이드 메뉴, 디저트, 음료 등의 가격을 평균 4% 인상했다. 인상 대상 품목 가격은 직전보다 100~800원 올랐다.


앞서 고피자도 지난달 피자 단품 가격을 1,000원씩 인상해 페퍼로니 피자를 8,900원(매장 기준)에 판매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해 11월 가격을 올렸던 맥도날드는 다음 달 2일부터 전체의 22%에 해당하는 16개 메뉴 가격을 평균 2.8% 인상할 예정이다.


버거 단품 중 햄버거, 치즈버거, 더블 치즈버거, 트리플 치즈버거는 100원씩, 불고기 버거는 300원, 에그 불고기 버거는 400원 각각 인상한다.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단품 가격은 동결되지만, 탄산음료와 사이드 메뉴 가격이 올라 세트 가격은 6,900원에서 7,200원으로 300원 오른다.


피자헛도 같은 날부터 갈릭버터쉬림프, 치즈킹 등 프리미엄 메뉴 가격을 올린다고 밝혔다. 인상 폭은 추후 공지하기로 했다.


프랜차이즈 업계는 재료비와 인건비, 물류비 등의 상승으로 메뉴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