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18 18℃ 인천
  • 21 21℃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0 20℃ 청주
  • 21 21℃ 대전
  • 19 19℃ 전주
  • 21 21℃ 광주
  • 22 22℃ 대구
  • 19 19℃ 부산
  • 20 20℃ 제주

납부액 1등이 이었던 삼성전자가 올해 법인세를 한푼도 내지 않는 이유

국내 기업 중 법인세를 가장 많이 내왔던 삼성전자가 올해 법인세를 한 푼도 내지 않을 전망이다.

인사이트


국내 기업 중 법인세를 가장 많이 내왔던 삼성전자가 올해 법인세를 한 푼도 내지 않을 전망이다. 


22일 관계 부처 등에 따르면 올해 삼성전자의 법인세는 0원일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기준 영업이익은 11조 5000억 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반도체 업황 침체로 수요가 급감하고 공급 가격 하락으로 적자를 본 것이다. 


인사이트


법인세는 회사에 이익에 매기는 세금으로 적자를 본 기업은 법인세를 내지 않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지난해 실적을 기준으로 올해 3월 납부하는 법인세를 내지 않았다. 


삼성전자가 법인세를 내지 않은 것은 지난 1972년 이후 52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1969년 창사 이후 1971년까지 영업 적자를 기록하고, 이후 재작년까진 계속 흑자를 기록해 왔기 때문이다. 


동일 업종인 SK하이닉스 역시 올해 법인세를 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SK하이닉스도 4조 6000억 원 규모의 적자를 기록했다.

인사이트


법인세 납부 1등이었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납부를 하지 않게 되면서, 올해 전체 법인세 세수에 빨간불이 켜졌다. 


정부는 법인세가 올해 77조 7000억 원 걷힐 것으로 예상하는데, 이는 작년 예산안보다 27조 3000억 (26%) 줄어든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