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케이뱅크로 돈 버세요"...친구들과 하면 더 버는 '돈나무 키우기' 정체

케이뱅크의 출석, 임무 수행 보상형 서비스 '돈나무 키우기'가 출시 3주만에 이용자 수 60만 명을 돌파했다.

인사이트Kbank


인터넷은행 1인자 케이뱅크의 출석·임무 수행 보상형 서비스 '돈나무 키우기'가 출시 3주 만에 역대급 이용자를 기록했다. 


2일 케이뱅크는 지난달 11일 내놓은 '돈나무 키우기' 서비스가 출시 3주 만에 이용자 수 6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돈나무 키우기'는 게임 요소를 활용해 재미를 더하고 즉시 현금 보상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출석, 임무 수행 보상형 서비스다.


돈나무는 서비스를 시작하고 매일 케이뱅크 앱에 출석하거나 앱 내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면 키워나갈 수 있다.


인사이트Kbank


최종 성장단계인 7단계까지 돈나무를 키우면 100원에서 최대 10만 원까지의 현금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돈나무 키우기를 시작하고 수확까지 빠르면 3일 만에 가능해 출시 후 3주 동안 60만 명의 고객이 27만 그루의 돈나무를 키웠다.


돈나무를 끝까지 키우고 나서 또다시 돈나무를 키우는 고객의 비중은 벌써 '절반'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돈나무를 끝까지 키워 가장 많은 현금 보상을 수령한 고객이 받은 금액은 10만 4천 원이다.


돈나무 키우기는 친구 초대 기능을 활용하면 더욱 빠른 속도로 돈나무를 키울 수 있다. 나 혼자만 잘 되는 게 아닌, 친구들과 함께 하면 더 잘 된다는 점 때문에 더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뉴스 1


케이뱅크는 기존 고객과 신규 고객 모두 친구 초대를 하면 초대 고객과 초대받은 고객 모두에게 현금 5천 원의 보상 혜택을 주고 있다.


실제로 돈나무 키우기 서비스로 인해 케이뱅크의 여수신 상품과 다양한 서비스의 앱 페이지 방문 고객 수는 기존 대비 약 6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매일 재미있게 참여하면서 현금을 받을 수 있는 돈나무 키우기 서비스가 60만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며 "앞으로 고객의 소리를 듣고 지속 개선을 통해 차별화된 재미를 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