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물가 계속 오르더니...한국 '사과·바나나' 가격, 세계 1위

한국의 사과, 바나나, 오렌지, 감자의 가격이 주요 95개국 중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금사과'라는 말처럼 국내 사과값이 주요 95개국 중 가장 비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오늘(31일) 국가·도시별 통계 비교 사이트 넘베오(NUMBEO)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사과 1kg의 가격은 한국이 6.82달러(한화 약 9,124원)로 1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사과값은 물가가 높은 일본, 미국, 싱가포르 등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었다.


같은 조사에서 미국은 4위(5.31달러), 일본은 7위(4.50달러), 싱가포르는 8위(4.21달러)로 집계됐다. 그 외에 스리랑카가 6.43달러로 2위를 차지했고, 자메이카가 5.37달러로 3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지난 25일 오전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경기 성남시 분당구 하나로마트 성남점에서 물가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는 이상기후로 사과 생산량이 급감한 데 따른 가격 상승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사과 생산량은 39만 4,000t(톤)을 기록했다. 직전해와 비교해 무려 30% 감소한 것이다.


다만 유통업계에서는 올해 햇사과 작황에 큰 문제가 없다면 사과 값이 오는 7월부터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사과뿐만 아니라 다른 농산물의 가격도 세계 1위 수준을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바나나(1kg당 3.45달러) ▲감자(1kg당 3.94달러) ▲오렌지(1kg당 5.71달러) 등이 전 세계 1위를 기록했다.


토마토(1kg당 5.47달러)와 양파(1kg당 2.96달러) 가격은 전 세계 2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농산물의 물가가 오른 데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주재한 민생경제점검회의에서 "사과의 경우 가격이 평년 수준으로 낮아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정부는 장바구니 물가를 내릴 수 있도록 농산물을 중심으로 특단의 조치를 즉각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