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삼성전자, 올해 직원 임금인상률 5.1%로 올린다

삼성전자가 올해 직원들의 임금을 평균 5.1% 올린다.

인사이트


삼성전자가 올해 직원들의 임금을 평균 5.1% 올린다.


29일 삼성전자는 노사협의와 임금 조정 협의를 거쳐 올해 기본 인상률 3.0%, 성과 인상률 2.1% 등 5.1%의 평균 인금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4.1%)보다 1.0%p 인상됐다. 올해 예상 소비자 물가 인상률(2.6%)의 2배 수준이다. 

노사협의회는 회사를 대표하는 사용자 위원과 직원을 대표하는 근로자 위원이 참여해 임금 등 근로조건을 협의하는 기구로, 삼성전자는 매년 노사협의회를 통해 임금인상률을 정해왔다. 


뉴스1뉴스1


삼성전자 지난해 반도체 업황 침체에  15년 만에  가장적은 실적을 냈지만 직원 사기 진작 차원에서 5%대 인상을 결정했다.


전 직원의 평균 인상률은 5.1%, 인사 고과에서 상위 평가를 받은 직원들은 평균 7% 이상 인상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삼성전자는 저출산 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기존 모성 보호 제도를 강화하기로 했다.


배우자 출산휴가(15일)를 종전 2회 분할 사용에서 3회 분할 사용으로 확대하고, 난임휴가를 5일에서 6일로 늘리는 등 모성보호 제도를 강화했다.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1일 2시간) 적용 기간도 종전 12주 이내·36주 이후에서 12주 이내·32주 이후로 확대한다.


장기근속 휴가는 기존 대비 총 10일을 추가 제공한다.

삼성전자 측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글로벌 불확실성 지속으로 인해 전 사업영역에 걸쳐 녹록지 않지만 직원 사기 진작 등을 감안해 5%대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