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테슬라보다 2배 비싼 9300만원짜리 자율주행 전기차 출시한 샤오미

중국 가전업체 샤오미가 이번 주 첫 전기차 출시를 앞두고 가격을 먼저 공개했다.

인사이트뉴스1


중국 가전업체 샤오미가 이번 주 첫 전기차 출시를 앞두고 가격을 먼저 공개했다.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 샤오미 전기차 SU7은 50만 위안(한화 약 9,260만 원) 정도로 책정됐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경제 매체 'CNBC'에 따르면 레이쥔 샤오미 회장은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샤오미 SU7의 목표는 50만 위안 미만으로, 가장 멋지고 가장 주행 성능이 뛰어나며 가장 지능적인 세단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샤오미는 오는 28일 SU7 전기차를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으로 주문을 받기 시작할 전망이다.


현재 해당 차량은 중국 내 29개 도시의 샤오미 매장에 전시돼 있다.


레이쥔 회장은 "샤오미가 전기차 시장의 프리미엄 분야를 공략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테슬라와의 전면전을 예고하기도 했다.


'전기차 1등'이라고 불리는 테슬라의 중형 세단 모델 Y는 5,500만 원부터 시작, 모델 3는 6천만 원 수준이다.


인사이트xiaomi


SU7의 실물이 공개되자 전 세계에서 이 차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샤오미 SU7에는 샤오미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기술인 '샤오미 파얼럿'이 탑재됐다.


샤오미에 따르면 SU7는 한 번 충전으로 최대 80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레벨 3 수준'(운전자가 시스템 요청 시 운전하는 조건부 자율주행)의 자율주행과 자동주차를 할 수 있다.


한편 SU7은 2021년 전기차 개발을 시작했다. 연구개발(R&D)에만 100억 위안(한화 약 1조 8,520억 원)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