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메타 CEO 마크 저커버그, AI전쟁서 이기기 위해 삼성·LG와 '동맹' 맺는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가 방한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조주완 LG전자 CEO를 만나 협력 방안을 찾았다.

인사이트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 / 뉴스1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 방한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조주완 LG전자 CEO를 만나 협력 방안을 찾았다. 


지난 28일 저커버그는 여의도에 위치한 LG트윈타워를 방문해 한국에서의 첫 행보를 시작했다. 


LG전자는 "제품부터 콘텐츠 서비스, 플랫폼까지 두 회사의 역량을 결집해 미래 가상 공간 영역의 고객 경험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주완 CEO는 저커버그 CEO를 만나 두 회사의 XR 전략과 개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인사이트구광모 LG 회장 / LG


메타의 오픈소스 거대언어모델(LLM) '라마'를 LG전자와 메타가 함께 만들고 있는 XR 기기에서 활용하고 LG전자의 스마트TV 플랫폼 '웹OS'를 메타의 XR 기기와 연동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난 조주완 CEO는 "그동안 협업해 온 혼합현실(MR) 디바이스(기기), 메타의 초대형 언어모델 라마를 어떻게 AI 디바이스에서 잘 구현할 수 있을지 등 두 가지 주제로 얘기 나눴다"고 밝혔다. 


이어 "MR기기의 구체적 모습은 내년쯤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대표는 "(저커버그와) 화상으로는 자주 만났지만 실제 만난 건 처음"이라며 "앞으로 자주 만날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 뉴스1


LG전자를 방문한 저커버그는 XR 관련 스타트업과 비공개 미팅을 가진 뒤 삼성전자를 방문했다. 이재용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저커버그는 메타가 추진 중인 자체 AI반도체 관련 내용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커버그 CEO와 이 회장의 저녁 식사는 2시간 20분 정도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전해지지 않았지만 AI 시장에서의 협업 가능성을 폭넓게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메타는 엔비디아가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는 AI반도체에서 벗어나 자체 AI반도체 개발을 추진 중이다.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처럼 직접적으로 AI반도체를 줄 수 있는 기업은 아니지만 파운드리를 통해 메타가 AI 반도체를 설계하면 안정적이고 대량으로 반도체를 만들어 줄 수 있다. 


인사이트저커버그 만난 윤석열 대통령 / 대통령실


외신에 따르면 메타는 엔디비아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자체 개발한 AI 칩을 연내 데이터센터에 탑재하려 하고 있다. 


29일 저커버그 CEO를 접견한 윤석열 대통령은 "한국기업과 긴밀하게 협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저커버그 CEO는 특히 삼성전자를 언급하며 "파운드리 거대 기업으로 글로벌 경제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부분들이 삼성과 협력에 있어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서 방한 일정을 마친 뒤 출국하는 마크 저커버그 / 뉴스1


한편 저커버그 CEO는 이 자리에서 메타가 대만 TSMC에 의존하는 비중을 낮추고픈 의향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저커버그 CEO가 '취약성과 휘발성이 큰 상황에서 대만 TSMC 의존도가 높은 상황'을 접 언급했다고 밝혔다. 


저커버그 CEO는 이 과정에서 '휘발성', '변덕스러움'을 뜻하는 단어(volatile)를 사용해 배석자들이 놀랐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저커버그는 윤 대통령 예방을 끝으로 방한 일정을 마치고 오늘 인도로 출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