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프로야구 중계 '유료화' 확정...앞으로 티빙에서 구독료 내고 본다

프로야구 전면 유료화 확정에 따라 올해부터 티빙에 일정 구독료를 지불하고 프로야구 중계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앞으로 컴퓨터나 모바일을 통해 프로야구를 시청하려면 구독료를 지불해야 한다.


지난 26일 스포티비뉴스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KBO 마케팅 자회사인 KBOP와 유무선 중계권(뉴미디어)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CJ ENM의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상태다.


유료화 방안을 포함한 전체적인 틀은 이미 합의가 끝나 최종 조율 및 구단을 상대로 한 설명회가 끝나면 공식 발표할 전망이다.


인사이트티빙 캡처 화면


앞서 지난달 8일 CJ ENM은 KBO 뉴미디어 사업 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협상을 진행해 왔다.


CJ ENM은 자사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티빙(TVING)'을 통해 올해부터 2026년까지 프로야구 중계 서비스를 유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매체에 따르면 티빙은 이번 유무선 중계권 사업 우선협상권을 따내기 위해 연간 460억 원 규모의 대형 베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티빙은 오는 3월 4일부터 광고형 요금제(AVOD)를 도입한다.


광고형 요금제의 구독료는 월 5,500원으로 기존 티빙 최저가 요금제인 '베이직(9,500원)'보다 4,000원 저렴하다.

구독료가 싼 대신 광고를 봐야 한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올해부터 PC나 모바일을 통해 프로야구를 시청하려면 최소 월 5,500원 이상의 구독료를 지불해야 하는 것이다.


많은 프로야구 팬들이 중계방송 시청을 위해 티빙에 가입해 요금을 지불할 것으로 예상된다.


갑작스러운 유료화로 인해 야구 팬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팬들은 "어쩌다가 야구를 돈 내고 보는 날이 왔나. 안 보고 만다", "티빙 해지하려 한다", "그냥 안 보고 다음날 뉴스로 결과만 보면 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티빙 광고형 요금제의 경우 화면 속 화면(PIP) 모드 지원이 되지 않기 때문에 프로야구를 시청할 때 카카오톡 등 다른 앱을 이용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도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