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울지마 톤즈' 이태석 신부의 남수단 두 제자, 전문의 시험 동시 합격

울지마 톤즈로 알려진 故 이태석 신부의 아프리카 남수단 출신 두 제자가 한국 전문의 자격시험에 최종 합격했다.

인사이트고 이태석 신부의 제자 토머스 타반 아콧, 존 마옌 루벤 전문의 / 사진 = 인제대 백병원


울지마 톤즈로 알려진 故 이태석 신부의 아프리카 남수단 출신 두 제자가 한국 전문의 자격시험에 최종 합격했다.

23일 인제대 백병원에 따르면 올해 제67차 전문의 자격시험 합격자 2727명 가운데 이태석 신부의 제자인 토머스 타반 아콧(토머스)과 존 마옌 루벤(존)이 포함됐다.


이 신부의 권유로 한국에서 의사가 되는 길을 걷게 된 토머스와 존은 2009년 수단어린이장학회 도움으로 공부를 시작했다. 이들이 한국에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이 신부는 대장암으로 선종했다.

인사이트영화 '울지마 톤즈2: 슈크란 바바'


이들은 의사가 돼 고국으로 돌아가겠다는 꿈과 이 신부의 정신을 이어가고자 공부에 매진해 2012년 이 신부 모교인 인제대학교 의대에 입학했다.


인제대에서 전액 장학금으로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지원받으며 공부한 토머스와 존은 각각 83회와 84회 의사국가시험에 합격해 나란히 의사가 됐다.


이후 인제대 부산백병원에서 인턴 수련을 거쳐 토머스는 인제대 상계백병원 외과, 존은 인제대 부산백병원 내과에서 레지던트로 수련받아 올해 전문의 시험에 합격했다.


이 신부의 두 제자는 "한국이라는 나라를 알고 의학 공부를 통해 의사가 될 수 있었던 모든 것들이 이태석 신부님 덕분"이라며 "전공의 수련에 어려움 없이 임할 수 있게 도와준 인제대 백병원 교직원분들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故 이태석 신부 / 수단어린이장학회


토머스는 외과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남수단에는 외과 의사 부족으로 간단한 급성 충수염이나 담낭염 등도 빨리 수술받지 못해 죽는 사람이 많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내과를 택한 존은 "어릴 때부터 내전과 의사가 없는 환경 속에서 진료를 받지 못해 고통을 겪는 이들을 많이 보았다"며 "그중에는 말라리아·결핵·간염·감염성 질환 등 내과 질환이 대부분이라 내과를 택했다"고 했다.


'힘든 일이 있어도 연연하지 말라'라는 이 신부의 가르침을 새기며 신부님이 못다 펼치신 인술을 펼치고 싶다는 두제자. 토머스는 더 많은 수술 경험을 쌓기 위해 인제대 상계백병원에서 전임의(펠로우) 과정을 밟을 예정이며 존은 수련을 마친 뒤 남수단으로 돌아가 의료 활동과 함께 후배 의사를 양성할 계획이다.


인사이트 존 마옌 루벤 의사고시 합격 당시 / 사진= 인제대학교


한편, 故 이태석 신부는 1962년 부산에서 10남매 중 아홉째로 태어나 홀어머니 아래서 자랐다.

이 신부는 넉넉지 않은 가정형편 속에서도 1987년 인제대 의과대를 졸업한 뒤 병원에서의 인턴생활을 거쳐 군의관을 제대했다. 


이후 그는 살레시오회에 입회해 사제의 길을 선택한 뒤 2001년 아프리카 남수단의 오지 톤즈로 건너가 젊은이들과 가난한 이웃의 친구이자 교육자, 의사, 사제로서 헌신적으로 활동했다.


그리고 2년간 대장암으로 투병하다 2010년 48세 나이로 선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