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이른둥이' 돌봄 기여 인정 받아 초록우산 감사패 수상한 하기스

하기스는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 무상공급 사업을 통해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확대하고, 저출생 극복을 위해 노력한 공로로 초록우산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인사이트21일 유한킴벌리 본사에서 진행된 감사패 전달식에서 유한킴벌리 유아동 사업부문장 박영웅 전무(좌), 초록우산 이수경 부회장(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유한킴벌리


하기스는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 무상공급 사업을 통해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확대하고, 저출생 극복을 위해 노력한 공로로 초록우산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하기스는 저출생 기조 속에서 유아용품 1위 브랜드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이른둥이 돌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확산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초소형 기저귀를 공급해 왔으며, 500만 매 이상을 기부하여 3만 명이 넘는 이른둥이가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여해 왔다.


국내에서 이른둥이용 초소형 기저귀 제조 기반을 갖추고 있는 곳은 유한킴벌리 하기스가 유일하다. 전량 자사 대전공장에서 생산되고 있으며, 신생아 집중치료실이 있는 종합병원과 대학병원 30여 곳, 그리고 자사몰 맘큐를 통해 무상 공급되고 있다.


이른둥이는 평균적인 임신기간보다 빠른 37주 미만 또는 체중 2.5kg 이하로 태어나는 신생아를 뜻하며 국내 출생아 중 약 8%에 달한다. 이른둥이들은 상대적으로 면역체계가 약하거나 질병에 쉽게 노출될 우려가 있어 태어나자마자 짧게는 며칠, 길게는 몇 주간 인큐베이터에서 특별한 보살핌을 받아야 하는 만큼 가족의 경제적 부담도 작지 않을 뿐 아니라, 경제성이 낮아 전용 제품도 다양하지 않은 상황이다.


하기스는 이른둥이를 위한 기저귀가 필요하다는 신생아집중치료실 간호사의 요청을 계기로 이른둥이 실태를 조사했고, 그 과정에서 아기와 부모, 의료진을 위해 기업과 사회의 관심이 절실함을 알게 되었다. 이후, 대학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과 협업해 실사용 조사까지 시행한 끝에 이른둥이들의 피부와 신체 특성 등을 반영한 제품을 지난 2017년 선보일 수 있었다.


이른둥이 기저귀는 핸드폰 크기 정도로 매우 작다. 워낙 섬세하다 보니 아이 특성을 고려한 제품 설계와 함께 별도의 설비투자가 필요하고, 생산성도 낮아 경제성으로는 접근하기 어렵다. 실제로, 다른 제품 대비 생산 속도가 30% 이상 낮을 뿐 아니라 생산 전후 준비나 품질관리 측면에서 많은 수고로움을 감수해야 한다. 이른둥이용 기저귀 생산은 기존 제품 생산을 멈추고 2개월마다 한 번꼴로 진행된다.


감사패를 전달한 초록우산 이수경 부회장은 "저출산 문제 해소와 아동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유한킴벌리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초록우산과 함께 언제나 어린이 곁에서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을 위한 동반자가 되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한킴벌리 박영웅 전무는 "사랑스러운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하여 따스한 부모의 품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볼 때마다 크게 감동한다"며, "앞으로도 좋은 제품을 넘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크고 작은 노력들을 지속해 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하기스는 오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제품에서 매출의 95% 이상을 달성한다는 지속가능성 목표에 기여하기 위해 사탕수수 바이오매스 소재, 오가닉 코튼 커버, FSC 인증 펄프, 바이오 원료 함유 고흡수성 수지 등을 제품에 적용해 오고 있으며, 인공지능 기반으로 기저귀 사이즈를 추천해 주는 '하기스 피팅룸' 서비스를 운영하는 등 국내 유아용품 시장의 혁신과 트렌드를 선도해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