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삼성 갤럭시 링에 이어 '애플 링'도 출시 임박...절대반지 맞대결

애플의 스마트 링 '애플 링'의 출시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애플 링 예상 렌더링 이미지 / X 'PhoneDesigner'


삼성전자와 애플이 스마트 반지로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달 삼성전자가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 링을 공개한 가운데 '애플 링'의 출시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애플 링 예상 렌더링 이미지 / X 'PhoneDesigner'


지난 20일(현지 시간) IT 전문 매체 애플인사이더(AppleInsider)의 보도에 따르면 애플의 스마트 반지 '애플 링'이 조만간 출시될 것이라는 새로운 전망이 나왔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수년간 스마트 링 관련 특허를 꾸준히 내놓은 만큼 상용화를 위한 선행개발도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애플 링 예상 렌더링 이미지 / X 'PhoneDesigner'


애플은 지난 11월 미국 특허청(USPTO)에 스마트 링에 적용되는 전자 시스템 특허를 출원했다.


이는 근거리 무선통신 회로를 설치해 다른 기기와 연동할 수 있는 기술로 스마트폰·태블릿·비전 프로 등 다른 하드웨어를 반지로 제어하는 데 쓰일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알림을 받고 반지 표면을 눌러 응답하는 기술, 디스플레이가 없어도 손가락의 움직임을 인식해 기기를 제어하는 기술, 심박수, 혈중 산소, 혈압 센서, 심전도, 수면 추적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될 전망이다.


인사이트3세대 오우라 링 / Oura


현재 스마트 링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곳은 핀란드의 건강 기술 회사 오우라(Oura)다.


오우라는 2015년 '오우라 링'을 처음 선보인 후 현재 3세대까지 출시했다.


이 반지에는 활동, 심박수, 호흡 수, 수면 데이터, 체온, 생리 주기 등을 측정, 분석하는 기능이 담겼다.


2022년 3월 오우라는 100만 개가 넘는 오우라 링을 판매했다고 발표했지만, 일부 기능을 유료로 전환하는 월 5.99달러(한화 약 8천 원)의 구독료를 도입한 이후 비판을 받고 있다.


한편 지난 20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비즈니스리서치인사이트는 글로벌 스마트 링 시장 규모가 지난해 2,000만 달러(한화 약 265억 원)에서 2031년 1억 9,703만 달러(한화 약 2,600억 원)로 성장하며 8년 만에 10배 규모로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