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일본서 '인체 장기이식용' 돼지 태어났다..."내년 가을 사람에 시험 이식"

인체에 장기를 이식하기 위해 유전자 변형이 된 새끼 돼지가 태어났다.

인사이트PorMedTec


유전자 변형으로 인간에게 이식할 수 있는 장기를 가진 새끼 돼지가 일본에서 처음 탄생했다.


13일(현지 시간) 일본 마이니치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메이지대학 벤처기업 '포르메드텍(PorMedTec)'은 지난 11일 인체에 장기를 이식해도 거부 반응이 일어나지 않게 면역 관련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 3마리를 태어나도록 하는 데 성공했다.


포르메드텍은 지난해 9월 미국 바이오기업 'e제네시스(eGenesis)'가 개발한 유전자 변형 돼지의 세포를 수입했고 세포핵 약 100개를 주입한 난자를 암컷 돼지 자궁에 이식, 지난 11일 새끼 3마리를 제왕절개로 꺼냈다.


인사이트山陽新聞


종의 벽을 넘어 장기를 이식하면 강한 거부 반응이 일어나는데 유전자 변형 돼지의 세포는 이 거부 반응을 억제하기 위해 10가지 종류의 관계 유전자가 변형됐다.


또한 돼지 유전자로 인한 인체 위험을 배제하기 위해 약 50여 개의 유전자가 작동하지 않도록 조작되어 있다는 설명이다.


가고시마대와 교도부립 의대 연구팀은 이번에 탄생한 돼지 신장을 이르면 올여름께 실험용 원숭이에 이식해 안전성을 확인하는 연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돼지 수를 늘리고 실험용 원숭이에 돼지 장기를 이식하는 연구를 진행하는 것 외에도 내년 가을 무렵 신부전이나 간부전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 연구 실시를 목표로 한다.


인사이트나가시마 히로시 메이지대 교수 / NHK


포르메드텍 창업자이자 생명공학 연구자인 나가시마 히로시 메이지대 교수는 이르면 "하루라도 빨리 새로운 치료법을 환자들에게 선보이고 싶다. 내년 돼지의 신장을 인체에 이식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동물 중 돼지의 장기는 인간의 장기와 크기, 구조면에서 닮아 이식수술에 가장 적합하다"라면서 "(일본) 국내에서도 임상 응용을 위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무사히 태어나 안심했지만, 이제 시작이다. 윤리적인 과제 논의도 심화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e제네시스는 지난해 유전자 69개를 편집한 미니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원숭이가 최장 758일까지 생존했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지난달에는 돼지 간을 뇌사 환자 몸에 연결해 3일간 혈액을 순환시켰다고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