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평생 학교 한번 다닌 적 없었던 할머니, 93살에 '초등학교 졸업장' 땄다

생 무학으로 살아온 93세 할머니가 최근 초등학교 졸업 학력을 인정받았다.

인사이트 이근순 할머니 / 경남도교육청 


평생 무학으로 살아온 93세 할머니가 최근 초등학교 졸업 학력을 인정받으며 평생 소원을 이뤄냈다.


24일 경남도교육청에 따르면 경남 거창군에 거주하는 이근순 할머니는 도교육청에서 열린 '2023년 경남 성인문해교실 심사위원회'에서 초등 학력 인정 대상자로 결정됐다.


이근순 할머니는 2021년 초등학교 1∼2학년 수준인 초등 1단계와 3∼4학년 수준인 초등 2단계를 모두 마쳤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지난해엔 초등학교 졸업 학력 인증 마지막 단계인 5∼6학년 수준 초등 3단계까지 수료하면서 초등학교 졸업 학력을 모두 수료했다.


이제 이 할머니는 일기도 쓰고, 친구에게 편지도 자유롭게 보낸다.


내달 7일 졸업식을 앞둔 이 할머니는 "공부를 시작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동네 친구들과 어울려 같이 공부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나이가 들어 선생님을 힘들게 한 것 같지만, 지금이라도 배울 수 있는 나는 운이 참 좋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할머니가 중등 학력 과정에 진학할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성인문해교실은 배움의 기회를 놓친 성인에게 정해진 과정을 마치면 초등 혹은 중등 학력을 인정해주는 제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할머니를 포함해 올해 경남지역에서 초등·중등 학력 인정을 받은 성인은 총 166명이다.


경남도교육청은 2012년부터 도내 18개 기관에서 59개 학급을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65개 학급으로 확대할 전망이다. 현재까지 총 1천131명이 학력을 인정받았다.


박종훈 교육감은 "배움은 새로운 세상과 만나 꿈을 이루는 일이다"며 "문해교실을 통해 만난 더 넓은 세상에서 그 꿈을 펼칠 수 있도록 경남교육청이 응원하고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