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올해는 월세 10만원 깎자"...건물주 말에 오열한 호프집 사장님

5년 동안 월세를 동결한 건물주가 올해는 월세를 깎아주기로 했다는 한 자영업자의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감동을 주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5년 동안 월세를 동결한 건물주가 올해는 월세를 깎아주기로 했다는 한 자영업자의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건물주님이 올해부터 월세 깎자 하시네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올렸다.


 12년째 작은 호프집을 운영하고 있다는 A씨는 자신의 탓인지 경기 탓인지 모르지만 지난해부터 매출이 조금씩 떨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


그러던 차 지난 10일 건물주가 A씨를 찾아왔다고 한다. 


건물주는 A씨의 손을 꼭 잡으며 "올해는 월세를 10만원 깎자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자기 귀를 의심하며 "올리는 게 아니라 깎는다고요?"라고 물었고, B씨는 오히려 "다들 힘들다는데 오래 장사해줘서 고맙다"며 환한 웃음으로 화답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에 따르면 건물주는 5년째 월세를 동결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때는 월세를 깎아주기도 했다고 한다. 


건물주의 호의에 A씨는 "마음이 너무 감사해서 울어버렸다"며 "힘들지만 내일도 모레도 더 힘내서 손님을 맞으려 한다. 누군가를 기쁘게 해줄 수 있는 아줌마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어 "제가 복이 많은 것 같다"며 "걱정 없이 오래 장사할 수 있게 해주셔서 참 감사하다. 좋은 마음을 나누면서 살 것"이라고 다짐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우리 건물주와 너무 비교된다", "좋은 건물주 만나는 건 복이다","세상에 좋은 사람들이 더 많아요" 등의 댓글이 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