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30년 동안 무사고 운전한 택시 기사, 마지막 가는 길에도 생명 살리고 하늘로...

택시기사로 30년 넘게 무사고 운전을 하며 성실히 살아온 남성이 자신의 간을 기증해 한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고(故) 김인태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택시기사로 30년 넘게 무사고 운전을 하며 성실히 살아온 남성이 자신의 간을 기증해 한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1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16일 72세 김인태 씨가 동아대학교병원에서 뇌사장기기증을 통해 1명에게 간장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택시 운전사인 김씨는 지난해 건강검진에서 이상이 발견돼 10월부터 복막투석관을 삽입하고 투석을 받다 지난달 3일 자택에서 목욕 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김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인사이트고(故) 김인태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이후 가족의 기증 동의로 김씨는 뇌사장기기증을 통해 한 명의 생명을 살렸다.


김씨의 아내는 자신의 장애인 오빠에게 항상 도움이 돼주려던 남편의 모습을 보고 생명 나눔에 관심이 있었다는 것을 기억해 기증에 동의했다고 한다. 


경남 산청군에서 7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난 김씨는 택시기사로 일하기 전에는 야구용품 생산 회사에서 20년 넘게 근무한 성실한 가장이었으며, 평소 남에게 싫은 소리를 못 하는 선한 사람이었다고 유족들은 추억했다.


김씨의 아내는 "하늘나라에서는 건강한 몸으로 아프지 말고 지내라. 함께 했던 시간 고마웠어요"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