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평생 모은 전재산 '4억 2천만원' 기부한 79세 할머니..."밥 굶는 사람 없기를"

서울 마포구에 자리 잡고 20년 넘도록 살아온 79세 변문희 할머니가 전재산을 마포구청에 기부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사진=마포구청


"밥 굶는 사람이 없으면 좋겠어요"


서울 마포구에 자리 잡고 20년 넘도록 살아온 79세 변문희 할머니가 전재산을 마포구청에 기부하기로 했다.


이날 변 할머니가 기부하기로 약속한 것은 거주하고 계시는 주택과 금융자산을 포함한 전재산이다. 액수로 환산하면 약 4억 2천만원이다.


지난 15일 마포구는 성산1동 주민 변 할머니의 '주민참여 효도밥상 후원 기탁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마포구청


마포구에 따르면 변 할머니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사후(死後)에 모든 재산을 마포구 '주민참여 효도밥상' 사업과 취약 계층 지원을 위해 유증하겠다는 공증을 썼다.


어르신은 충북 진천에서 태어나 17세라는 어린 나이에 가족 부양을 위해 서울과 진천을 오가며 일했다.


이웃들 사이에서는 부지런하면서도 검소한 생활 습관으로 모범 어르신으로 여겨져왔다. 20년 전 성산 1동에 자리 잡은 뒤 20년째 지내고 있다.


변 할머니는 "어려운 형편 때문에 못 배우고 힘들게 사는 이웃들과 학생들을 돕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라면서 "늘 배고프고 원하는 만큼 공부를 하지 못한 한이 컸다. 저와 같은 이웃이 없었으면 한다"라는 기부의 뜻을 밝혔다.


인사이트사진=마포구청


어르신이 기부한 돈은 마포구가 진행하는 '효도밥상 사업'에 쓰이는데, 이 사업은 마포구 거주 75세 이상 독거 어르신의 식사를 제공해 주는 주민 참여 사업이다.


매주 6일, 따뜻한 점심이 독거 어르신들에게 제공된다. 주민의 후원으로 사업비 일부가 충당된다.


지난해 4월 시범사업을 시작한 이후 현재 16개 동 전체에서 17개의 급식 시설이 운영되고 있으며 총 500명의 독거어르신이 주 6일 따뜻한 점심을 이용하고 있다.


구는 올해 급식기관 32개소를 추가 모집해 연말까지 대상자를 1500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변 할머니와 같은 지역 구성원의 공감과 참여가 효도밥상 사업 추진에 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